2018.11.09 (금)

  • 구름조금동두천 15.8℃
  • 맑음강릉 16.7℃
  • 연무서울 15.0℃
  • 연무대전 14.5℃
  • 구름조금대구 15.7℃
  • 구름조금울산 17.5℃
  • 구름조금광주 15.8℃
  • 구름많음부산 17.4℃
  • 구름많음고창 14.8℃
  • 구름많음제주 16.3℃
  • 맑음강화 15.7℃
  • 구름많음보은 15.3℃
  • 흐림금산 12.5℃
  • 구름많음강진군 15.5℃
  • 구름많음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기아차, 니로 EV 세계 최초 공개…1회 충전 380km 주행

'제5회 국제전기차엑스포'에 니로 PHEV, 쏘울 EV 등과 함께 전시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기아자동차가 국내 친환경차 대중화 시대를 선도할 ‘니로EV’ 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기아차는 2일 제주도 서귀포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제5회 국제전기차엑스포’에서 니로 EV를 처음 선보였다. 친환경 SUV의 대표주자 ‘니로’의 전기차 모델인 니로EV는 2월 사전계약에서 3일 만에 5000대 이상이 계약되는 등 고객들로부터 큰 기대를 얻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니로 EV는 지난 1월 ‘CES 2018’에서 공개된 ‘니로 전기차 선행 콘셉트’의 디자인을 이어받아 ‘클린 앤 하이테크’의 감각을 담아내면서도 △니로 EV전용 라디에이터 그릴 △미래지향적 이미지의 인테이크 그릴 △화살촉 모양의 주간전조등(DRL) △변경된 사이드실 디자인 등을 신규 적용해 독창적인 외관을 구현하는데 중점을 뒀다. 

구체적으로는 기하학적 무늬를 사용해 환경과의 어우러짐을 나타낸 ‘파라메트릭(Parametric)’ 디자인 패턴의 니로 EV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느낌을 살렸다. 

아울러 화살촉 모양으로 새롭게 디자인된 주간전조등(DRL)을 친환경 컬러의 가니시와 조화시켜 친환경을 향한 속도감을 표현했으며, 전기회로를 연상시키도록 디자인된 인테이크 그릴을 통해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극대화했다. 

또한 스포티한 느낌이 강조되도록 사이드실 디자인을 변경했으며, 17인치 전면가공 휠로 차량의 개성을 강조하는 동시에 차체가 커 보이도록 했다. 

니로 EV는 전장 4375mm, 전폭 1805mm, 전고 1560mm, 축거 2700mm의 동급 최고 수준의 차체 크기를 기반으로 SUV 특유의 뛰어난 공간 활용성을 자랑한다. 대용량 배터리를 장착하고도 실내공간 손실이 없도록 기존 니로 대비 전장은 20mm, 전고는 15mm 확장됐다. 


배터리의 경우 1회 충전에 380km 이상(1회 완전 충전 시 기준, 자체 인증 수치) 주행이 가능한64kWh 배터리, 또는 1회 충전에 240km(1회 완전 충전 시 기준, 자체 인증 수치) 이상 주행이 가능한 39.2kWh 배터리 두 가지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그밖에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운전자 주의 경고(DAW), 후측방 충돌 경고(BCW),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등 다양한 첨단 안전 기술을 대폭 적용해 운전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한층 강화했다. 

기아차는 지난해 총 2만3647대의 높은 판매고를 올린 니로HEV·PHEV에 니로 EV가 더해짐으로써 니로가 친환경차 시장에서 압도적인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니로 EV는 뛰어난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와 동급 최고 수준의 공간 활용성 등 최상의 상품성을 갖췄다”고 강조하며 “경제성, 공간성, 안전성을 모두 포괄하는 니로EV를 통해 친환경차 시장에서 기아차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아차는 이날부터 오는 6일까지 진행되는 ‘제5회 국제전기차엑스포’ 기간 동안 니로 EV를 비롯해 니로PHEV, 쏘울EV 등을 전시하고 기아차의 뛰어난 친환경 기술력을 선보인다.


니로PHEV는 △2017년 미국 컨슈머리포트의 ‘가장 믿을만한 차’ 선정 △2018년 중고차 잔존가치 평가사 ALG의 ‘미국 최우수 잔존가치상’ 수상 등 세계적으로 가치를 인정받은 바 있으며, 쏘울 EV는 '탄소 없는 섬'이라는 목표 아래 순수 전기차 중심 친환경 교통 체계 구축에 박차를 가하던 제주시 우도에 최초의 EV 렌터카로 판매되기도 했다. 

기아차의 이번 전시장 구성 중에서도 ‘니로EV존’의 경우 차량 전시에 더해 니로 EV의 특장점인 공간성 및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를 고객들이 체험할 수 있도록 꾸며졌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