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1 (화)

  • -동두천 19.2℃
  • -강릉 14.8℃
  • 연무서울 20.2℃
  • 연무대전 21.4℃
  • 흐림대구 20.8℃
  • 박무울산 17.5℃
  • 박무광주 19.7℃
  • 박무부산 17.8℃
  • -고창 20.0℃
  • 구름많음제주 21.6℃
  • -강화 16.4℃
  • -보은 19.4℃
  • -금산 20.2℃
  • -강진군 17.7℃
  • -경주시 19.1℃
  • -거제 19.9℃
기상청 제공

수입차

정우영 수입차協 회장 "시장점유율·판매량 증가할 것"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정우영 신임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회장은 30일 서울 신라스테이 광화문에서  신임 회장 취임 간담회’에서 "향후 수입자동차 시장은 다양성을 기반으로 시장점유율과 판매량이 증가할 것' 이라고 전망했다.

정 회장은 "국내 소비자에게 다양한 모델을 선보이며 물류센터와 네트워크 확대 등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특히 "수입자동차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이 시기에 회장을 맡아 큰 책임을 느낀다"며 "협회 회원사들은 처음 한국에 진출했을 때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자동차 업계의 일원으로 국내 자동차 산업 발전의 한 축이 되는 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아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브랜드들이 국내 시장에서 공정하게 경쟁하면서 고객에게 지속적으로 더 새로운 콘셉과 가치관을 전달하고 고객의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는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마지막으로 “중요한 시기에 수입차 시장을 대표하는 중책을 맡게 되어 책임감이 막중하다”며 “수입차 업계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수입차협회(KAIDA)는 지난 3월30일 2018년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제12대 협회장에 정우영 혼다코리아 대표이사를 선임했다. 

정 회장은 2003년부터 현재까지 혼다코리아 대표를 역임하고 있으며, 업계 내에서 수입차 시장에 대한 폭넓은 이해와 오랜 경력을 바탕으로 회원사 간 균형 있고 협력적인 목소리를 잘 대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 회장은 4월부터 향후 2년간 수입차협회 회장직을 역임하게 된다. 

정 회장은 1949년생으로 성균관대 금속공학과를 졸업했으며 기아기연공업에 입사하며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대림자동차공업, 혼다모터사이클코리아 등 대표를 역임했고, 2003년부터 혼다코리아 사장을 맡고 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