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3 (화)

  • -동두천 3.0℃
  • -강릉 3.5℃
  • 흐림서울 2.6℃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1.5℃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2.7℃
  • -고창 2.3℃
  • 맑음제주 3.7℃
  • -강화 3.1℃
  • -보은 -5.1℃
  • -금산 -2.5℃
  • -강진군 -2.0℃
  • -경주시 -1.6℃
  • -거제 3.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클리오와 경상용차 내놓고 돌풍…한국은 중요한 시장"

도미니크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자신감 밝혀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르노삼성차 도미니크 시뇨라 사장이 올해 “소형 해치백 클리오와 경상용차(LCV)를 내놓고 국내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겠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또 한국시장은 르노그룹의 중요한 시장으로 자동차 생산은 계속될 것이며 제품 경쟁력을 높이겠다고 했다. 

시뇨라 사장은 13일 서울사무소가 새로 자리한 강남구 푸르덴셜타워에서 신년 CEO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르노삼성은 이날내수 10만 대와 수출 17만대 등 총 27만대의 판매 목표를 제시했다. 시뇨라 사장은 "유럽에서 해당 세그먼트 1위 차량인 클리오는 우수한 차여서 목표 달성에 기여할 것이다"고 했다. 이어 "기존 차량에 대해서 철저하게 고객들이 원하는 제품과 사양, 그리고 고객과 시장에 적합한 가격대에 지속적인 차량을 제공해 올해 판매목표를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도미니크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과 일문일답 내용이다. 

-올해 내놓을 신차가 있다면 무엇인가?
"클리오를 출시할 계획이다. 유럽에서 해당 세그먼트 1위 차량이며 우수한 차여서 목표 달성에 기여할 것으로 본다. 또 기존 차량에 대해서 철저하게 고객들이 원하는 제품과 사양, 그리고 고객과 시장에 적합한 가격대에 지속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경상용차(LCV)로서 르노삼성이 새로운 세그먼트에 도전한다." 

-서비스 가격과 대기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고객들의 불만이 많다. 이에 대한 대책은.
"대기기간을 줄이기 위한 프로세스를 개발해 진행하고 있고 예약제 운영과 부근 정비 업소로 바로 안내를 하거나 메시지를 보내는 서비스를 통해 이를 해소하려고 한다."

-한국지엠 군산공장 철수를 어떻게 보는지..
“한국 시장은 경쟁이 매우 치열하다는 것이다. 고객들이 까다롭고 많은 요구를 한다. 그렇기 때문에 세계 시장에서 한국이 중요하다. 고객만족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더 좋은 가격과 차를 가지고 경쟁해야 한다.” 

-SM7 후속 모델 개발 계획이 있는가? 또 판매가 줄면 단종할 계획인지.
"SM7 후속 모델 개발에 대해서 특별한 계획은 없고 SM7 LPe 같이 충분히 판매를 늘릴 수 있기 때문에 단종 계획은 없다."

-클리오 출시가 늦어지고 있는데 이유는 무엇인가?
“클리오가 유럽에서도 인기가 좋아 국내 출시가 조금 늦어졌다. 곧 한국에 선보일 계획이다."

-그룹 내 르노삼성의 위상은 어떠한가?
"르노 그룹 내에서 르노삼성은 매우 중요한 위치에 올라 있다. 부산 공장 경쟁력은 2017년 그룹 내 평가 4위를 기록했고, 하버리포트에서는 전세계 148개 공장 중 8위를 기록할 정도로 아주 탄탄하다. 한국은 매우 특별한 시장이고, 한국은 아시아 넘버원 시장으로, 르노에게 아주 중요하다." 

-새로운 전기차 세단이나 SUV 개발 계획이 있는가? 
"준중형 세단 전기차 SM3 Z.E.를 국내서 생산하고 있다. 구체적인 라인업을 말씀드리긴 어렵지만 트위지를 비롯해 EV 밴도 출시할 예정이다." 

-트위지 국내 생산 계획은.
“작년에 물량부족으로 700대를 팔았다. 당초 목표는 1000대였다. 트위지는 국내 환경에 잘 맞고 쓰임새도 아주 좋다고 생각한다. 수입과 생산 모두 검토해 물량 확보를 고려 중이다. 국산화는 부산공장에서 할지 중소기업과 할지 각각의 경쟁력을 보고 결정할 것이다.”


– 작년에 QM3 속한 시장이 치열했다. 페이스리프트를 출시했는데도 판매가 좋지 않았다. 시장 대응 계획은. 
“2013년에 QM3는 시장의 문을 열면서 트랙스와 경쟁했다. 그 이후 티볼리, 코나, 스토닉 등이 출시되며 경쟁이 치열해졌다. 판매 실적이 떨어졌지만 부진이라고 볼 수는 없다. QM3는 현재 디젤만 운영하고 있는데, 디젤 내에서는 경쟁력 있는 가격이다. 

QM3는 완제품으로 수입해서 판매하기 때문에 국내 생산 차량과 직접 비교는 적절하지 않다. QM3는 수입차로 경쟁력을 갖췄다. 해당 시장이 치열하다 보니 저가의 가솔린으로 옮겨가는 상황인데, 한 세그먼트에서 1000만원이나 차이가 난다면 같은 세그먼트로 보기 어렵다. 내수 순위도 중요하지만 앞으로 QM3는 사업을 잘하는 차종으로 유지할 것이다. 현재 가솔린 출시 계획은 없다.”

르노삼성차의 수출 전략과 내년 생산 계약 만료되는 닛산 로그의 대체 차량 생산 계획은 어떠한가? 
"2010년 부산공장은 연간 27만5000대 생산했다. 그러다 2012년, 13만대로 생산이 급감했다. 주요 원인이 수출물량 감소였다. 러시아와 동유럽으로 수출하던 SM3가 중단되면서 큰 어려움을 겪었다.

내수시장 활성화를 위해 신차를 투입했지만 결정적으로 그룹 차원에서 연간 12만대 이상 수출할 수 있는 닛산 로그를 지원해 주었다. 이것이 지금 부산공장이 연간 26만대 이상 생산할 수 있는 토대가 됐다. 닛산 로그의 르노삼성 부산공장 생산 결정의 근간은 부산공장 경쟁력 혁신 약속이었다.

얼라이언스 50여개 공장 중 중간에 못 미쳤던 생산 경쟁력이 지금은 그룹 내 4위로 올라섰다. 같은 차종을 생산하는 닛산의 미국 스머나 공장과 일본 큐슈 공장을 넘어서겠다는 약속을 하고 생산을 할 수 있었다. 

작년 로그는 미국에서 40만대 이상 팔리며 미국 판매 5위에 올랐다. 최고 품질과 최저 생산 원가를 실현해 이익을 극대화 하는 노력이 생산 물량을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이다. 우리는 철저하게 경쟁력을 높여 그룹 내 강자가 되고 물량확보를 하며 이를 통해 고용 보장 및 고용 창출에 이바지 할 수 있다는 해답을 이미 알고 있다" 

-본사를 서울 구로에서 강남으로 이전했는데.
“강남으로 이사한 것이 도움이 되고 있다. 서울 중심이라 상징적인 것도 있고, 직원들에게 동기부여가 된다.” 

-르노가 새로 개발한 1.3리터 가솔린 엔진 도입 계획과 자율주행차 국내 연구 진행 상황은.
“르노의 1.3리터 가솔린 터보엔진 개발에 우리도 참여하고 있고 완성되면 국내에 들여올 계획이다. 자율주행 자동차 연구에서 우리는 저속에서의 자율주행 알고리즘 개발을 하고 있다. B세그먼트 전기차에 자율주행 기술을 넣어서 국내에서 실험할 것이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