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6 (화)

  • -동두천 -8.7℃
  • -강릉 -6.2℃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7.3℃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5.5℃
  • 광주 -5.9℃
  • 맑음부산 -4.8℃
  • -고창 -7.6℃
  • 제주 -1.4℃
  • -강화 -9.2℃
  • -보은 -8.7℃
  • -금산 -7.7℃
  • -강진군 -4.5℃
  • -경주시 -5.4℃
  • -거제 -3.0℃
기상청 제공

현대차, 신형 싼타페 사전계약…2815만~3710만원

7일부터 전국 영업점서 접수…디젤 2.0/2.2, 가솔린 2.0 터보 모델 운영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현대자동차는 신형 싼타페의 내외장 디자인과 주요 사양, 가격대를 공개하고 7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돌입한다.  

신형 싼타페는 디젤 2.0, 디젤 2.2, 가솔린 2.0 터보 등 세 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디젤 2.0 모델은 모던, 프리미엄, 익스클루시브,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프레스티지로 디젤 2.2 모델은 익스클루시브, 프레스티지, 가솔린 2.0 터보 모델은 프리미엄,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트림으로 운영된다. 

가격은 미정인 가운데 디젤 2.0 모델은 모던 2895만~2925만원, 프리미엄 3095만~3125만원, 익스클루시브 3265만~3295만원,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3395만~3425만원, 프레스티지 3635만~3665만원 범위에서 정해진다. 

디젤 2.2모델은 익스클루시브 3410만~3440만원, 프레스티지 3680만~3710만원, 가솔린 2.0 터보 모델은 프리미엄 2815만~2845만원,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3115만~3145만원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2012년 출시된 3세대 싼타페 이후 6년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신형 싼타페는 고객의 편의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제작됐다. 현대차  는 ‘인간 중심의 신개념 중형 SUV’로 콘셉트를 정하고 차량 개발 전반에 사용자 경험(UX, User Experience)을 적극 반영하며 상품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신형 싼타페의 특징은 최첨단 안전 사양과 IT 신기술이 대거 적용됐다는 점이다. 사고를 능동적으로 예방해주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및 전방 충돌 경고(FCW)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및 차로 이탈 경고(LDW)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등 다양한 핵심 지능형 주행안전 기술(ADAS)을 전 모델에 기본 적용됐다. 


이와 함께 △승객 하차시 후측방 접근 차량과의 충돌사고를 예방해주는 ‘안전 하차 보조(SEA)’와 △영유아를 비롯한 뒷좌석 동승자의 차량 내 방치사고를 예방해주는 ‘후석 승객 알림(ROA)’을 각각 세계 최초로 적용하고 △전면 주차 차량의 후진 출차시 후측방 접근 차량과의 충돌을 방지해주는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를 현대·기아차 최초로 적용하는 등 첨단 안전 신기술로 고객의 안전을 세심히 배려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신형 싼타페는 스마트폰과의 연동을 통해 △원격제어 △안전보안 △차량관리 △실시간 길안내 등의 기능을 무상으로 제공하는 텔레매틱스 서비스 ‘블루링크 2.0’이 적용됐으며, 특히 무상 서비스의 이용기간을 2년에서 5년으로 대폭 확대해 고객의 혜택을 극대화했다. 

아울러 카카오의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I(아이)’의 음성인식 서버를 활용한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을 적용, 내비게이션의 검색 편의성과 정확성을 높였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싼타페는 최첨단 안전사양과 IT 신기술로 고객에게 새로운 차원의 만족감을 선사할 신개념 중형 SUV”라며, “동급 최고의 상품성을 갖춘 신형 싼타페가 올해 국내 뿐만 아니라 현대차  의 글로벌 시장 공략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