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8 (목)

  • -동두천 1.0℃
  • -강릉 5.3℃
  • 흐림서울 0.4℃
  • 흐림대전 2.4℃
  • 구름많음대구 4.6℃
  • 구름많음울산 4.0℃
  • 연무광주 5.6℃
  • 흐림부산 5.8℃
  • -고창 3.0℃
  • 연무제주 7.1℃
  • -강화 -0.1℃
  • -보은 3.3℃
  • -금산 2.3℃
  • -강진군 5.2℃
  • -경주시 4.2℃
  • -거제 5.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대한민국 2018 올해의 차 주인공은 기아 스팅어"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올해의 SUV 뉴 XC90·친환경 쉐보레 볼트 EV·퍼포먼스 아우디 R8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기아자동차의 스팅어가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가 선정한 ‘2018 올해의 차(Car Of The Year)’에 최종 선정됐다.  또 올해의 그린카에는 한국지엠 쉐보레 볼트 EV, 올해의 퍼포먼스 부문에는 아우디 R8, 올해의 SUV는 볼보자동차 뉴 XC60이 각각 선정됐다. 특히 스팅어는 올해의 디자인 부문에도 뽑혔다. 

한국전문기자협회는 이같은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올해의 차에 오른 스팅어는 디자인, 편의성, 정숙성, 기술력 등 상품성이 총망라 되는 세부 항목 평가에서 4615점(만점 5700점)을 받아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특히 스팅어는 ‘2018 올해의 차’에 이어 ‘올해의 디자인’까지 2관왕에 올랐다. 스팅어는 ‘올해의 퍼포먼스’에서도 아우디 R8과 치열한 접전을 펼쳐 한 표차로 3관왕에 실패했다. 

‘2018 올해의 차’ 부문에서는 제네시스 G70과 볼보 뉴 XC60, BMW 뉴 5시리즈가 마지막까지 경합을 벌였다. G70이 총점 4588점, 뉴 XC60이 4526점, 뉴 BMW 5시리즈가 4480점을 받아 2~4위를 기록했다.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는 ‘2018 올해의 차’와 더불어 각 부문별 수상차도 선정 했다. ‘올해의 디자인’에 스팅어, ‘올해의 친환경’에 쉐보레 볼트 EV, ‘올해의 퍼포먼스’에 야우디 R8, ‘올해의 SUV’에 볼보 뉴 XC60이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편 전문기자 협회 소속 기자들은 10대의 후보 차량들을 대상으로 지난 19일 파주 헤이리 일대에서 엄정한 심사와 실차 테스트를 통해 각 부문 수상 모델을 뽑았다. 실차 테스트에서는 익스테리어와 인테리어, 퍼포먼스·정숙성·승차감·가속력·변속감·제동력·선회·안전도·혁신성·가격만족도 등 20가지 항목으로 까다롭게 진행됐다. 


2018 올해의 차 최종 후보로는 스팅어(기아차), 스토닉(기아차), 뉴 XC60(볼보), G4 렉스턴(쌍용차), G70(제네시스), 뉴 캠리(토요타), 뉴 파나메라(포르쉐), 뉴 3008(푸조), 코나(현대차), 뉴 5시리즈(BMW) 등 10개 모델이 최종 결선 심사에 올랐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