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1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수입차

볼보트럭, 볼보 FH LNG·FM LNG 모델 출시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볼보트럭이 LNG(액화천연가스)와 바이오가스를 연료로 유로6를 충족하는 FH와 FM모델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새롭게 출시된 차량은 기존의 디젤 차량과 동일한 수준의 연비와 주행 성능을 구현하면서도 연료 선택에 따라 최소 약 20%에서 100% 가량의 일산화탄소(CO) 배출량이 적은 것이 특징이다. 

또 현존하는 대부분의 가솔린 엔진의 주류를 이루고 있는 오토 사이클 엔진 대신에 디젤 사이클 엔진 기술을 기반으로 한 가스를 동력으로 구동된다. 이로 인해 운전자는 주행성능 및 안전성과 연료 효율성의 손실 없이 차량을 운행할 수 있다. 

볼보 460마력 엔진은 최대 토크 약 234.7kg.m(2,300Nm), 420마력 엔진은 최대 토크 약 214.3kg·m(2100Nm)의 성능을 발휘하며 이는 기존 볼보트럭의 디젤 엔진 차량의 성능과 동등한 수준이다. 연료 효율의 경우 볼보트럭 디젤 엔진 차량과는 동일하며 기존의 가스 엔진 대비 15%~25%가량 향상됐다. 

연료는 메탄가스로 이루어진 LNG(액화천연가스)와 바이오-LNG로 알려진 바이오가스 두 가지 중 선택 가능하다. 바이오가스의 경우 차량 생산부터 폐기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 및 온실가스 배출량을 최대 100%까지, LNG가스의 경우에는 20%까지 낮출 수 있어 차량 운행단계(Tank-to-wheel)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 저감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 

볼보 FH와 FM LNG 트럭은 주행거리를 최대화하기 위해, 연료탱크는 4에서 10바 압력의, -140 에서 -125℃의 LNG가스로 채워진다. 연료탱크는 트럭이 최대 1000km 가량을 주행할 수 있을 만큼의 LNG주입 용량을 제공하며LNG 재충전에 소요되는 시간은 디젤 주유 시간과 동일하다. 

볼보트럭은 연료 공급업체 및 소비자들과의 협업 하에 유럽의 LNG 기반 시설 확대를 노력하고 있으며, 더 나아가 유럽위원회(European Commission)와 EU회원국의 장기 계획에 발맞추어 유럽 전체의 에너지 수급 안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라스 마텐슨 볼보트럭 환경 및 이노베이션 부문 본부장은 “새롭게 출시된 볼보 FH LNG와 FM LNG트럭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 함과 동시에 기존 디젤 차량과 견주어도 손색없는 연비와 주행성능을 특징으로 하며, 연료의 가격 경쟁력 또한 뛰어나다”며 “시내주행은 물론 장거리 주행을 하는 운전자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볼보트럭은 일산화탄소(CO)뿐만 아니라 기존 트럭 대비 이산화탄소(CO2) 등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100% 저감하기 위해 디젤 화석 연료를 수소화된 식물유(Hydrogenated Vegetable Oils; HVO)로 대체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