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3 (일)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종합뉴스

"제네시스 G70, 디자인·스피드·첨단사양으로 승부"

벤츠 C클래·BMW 3시리즈·아우디 A4 등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와 한판승부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현대차가 제네시스 G70의 경쟁모델로 독일 브랜드 벤츠 C클래·BMW 3시리즈·아우디 A4 등을 지목하고 한판승부를 펼친다. 

황정렬 전무(제네시스 PM센터)는 1일 제네시스 G70 미디어 프리뷰 행사에서 “제네시스 G70은 경쟁모델과 비교해 뒤지지 않은 상품성과 스펙을 지녔다”며 “특지 디자인·스피드·첨단사양 등은 G70만이 갖고 있는 우수한 장점이다”라고 말했다. 

황 전무는 "C클래스와 차체 크기는 비슷하지만 고급감이 높고, BMW 3시리즈 보다 주행성능은 좋다”며 “특히 3.3 가솔린 터보 모델은 제로백이 4.7초로 3시리즈와 C클래스를 앞선다. 마세라티 콰트로 포르테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주행성능을 강조했다. 

디테일에도 많은 공을 들였다고 했다. 황 전무는 “기존에는 용량의 제약이 있던 내비게이션 내 자체 데이터로 음성인식을 처리했는데 이번에 서버기반으로 바꿔 편의성과 속도를 높였고, 드라이브 모드 연동 시트 볼스터를 적용해 차가 주인을 보호하는 느낌을 구현했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또 G70의 디자인 역시 경쟁모델과 비교해 떨어지지 않는다고 했다. 

주병철 이사(프레스티지디자인실)은 “제네시스 브랜드는 전체적으로 동적인 우아함이라는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공유하면서도 차종별로 차별화하고 있다”며 “EQ900은 우아함을 강조해서 사이드 캐릭터 라인인 파라볼릭 라인을 전면부에서 후면부로 떨어지도록 디자인했고 G80은 EQ900와 G70의 중간정도로 우아함과 역동성을 조화시켰다”고 말했다. 

주 이사는 “G70은 세단이면서도 다이나믹하고 역동적인 디자인을 구현하고 있다”며 “젊은고객을 위해 보다 다이나믹한 캐릭터를 강조해서 EQ900와 파라볼릭 라인을 반대로 배치해 후면부에서 전면부로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크레스트 그릴과 양쪽 두 줄의 램프 디자인 등을 보면 알 수 있듯 제네시스 브랜드 디자인 발전과정의 중간과정으로 볼 수 있다”며 “향후 EQ900, G80 개조차와 지난 제네바 모터쇼에서 선보인 GV80 등 제네시스 브랜드의 디자인을 더욱 발전시킨 모델들이 지속적으로 추가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주 이사는 또 “실내 디자인 역시 많이 신경을 썼다”며 “퀼팅 패턴의 천연가죽과 리얼 알루미늄 소재 등을 폭넓고 다양하게 적용해 고급감 측면에서 경쟁력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제네시스 차량 단점으로 지적됐던 경량화에도 공을 들였다고 밝혔다. 

김윤주 이사(제네시스 총합성능개발실)은 "G70은 다양한 부위에 알루미늄 소재 등을 적용함으로써 처음 개발 당시 계획했던 것보다 상당 수준으로 무게를 줄일 수 있었다. 때문에 차체 무게는 경쟁차와 비슷한 수준으로, 3시리즈와 비교해도 10kg가량 가볍다"면서 "이런 경량화 덕분에 제로백 4.7초 등 우수한 주행 성능을 구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 이사는 또 “고속도로주행보조(HDA), 운전자주의경고(DAW) 등 제네시스 액티브 세이프티 컨트롤을 탑재해 편의성 및 안전성도 향상시켰다”고 강조했다. 

윤창섭 이사 (제네시스총괄2PM)은 액티브 세이프티 컨트롤에 대해 “ G70에 처음으로 적용되는 시스템으로 고속도로주행보조(HDA) 등 보다 진보된 기술들로 구성돼 있다”며 “현재 HDA는 고속도로에서만 가능하지만 향후 범위를 확대해서 고속도로 뿐만 아니라 일반 도로에서도 구현 가능하도록 첨단 시스템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