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3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중고차

"중고차 가장 빨리 팔리는 모델은 레이·E클래스"

SK엔카 홈페이지 등록 매물 평균 판매 기간 집계 결과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SK엔카닷컴은 국산차는 기아차 레이, 수입차는 벤츠 E클래스가 가장 빨리 팔린 모델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SK엔카 홈페이지에서 최근 두 달 동안 국산차 100대 이상, 수입차 50대 이상 판매 완료된 모델의 평균 판매 기간을 조사하여 진행됐다. 


국산 중고차에서는 기아차 레이 16년식이 평균 판매 기간 16.37일을 기록하여 가장 빨리 팔리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기아자동차의 올 뉴 쏘렌토와 올 뉴 모닝이 각각 17.89일과 18.12일의 평균 판매 기간을 기록하며 뒤를 이었다. 


특히 1위를 차지한 기아자동차 레이는 12년식, 15년식도 경차 판매 기간 순위에서 3위와 4위를 기록하며 연식을 불문하고 소비자로부터 높은 인기를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 중고차에서는 벤츠 E-클래스 17년식이 13.22일의 평균 판매 기간을 기록하며 가장 빨리 팔리는 모델로 나타났다. 2위와 3위는 폭스바겐 뉴 티구안 14년식(18.36일)과 15년식(18.78일)이 차지했다. 



1위를 차지한 벤츠 E-클래스는 16년식 역시 중형차 판매 기간 순위에서 2위를 기록하며 신차 시장에서의 높은 인기를 중고차 시장에서도 이어가고 있다. 


차종별로 살펴보면 경차에서는 기아차 레이, 준중형 모델은 아우디 뉴 A4, 중형차는 벤츠 E클래스, 대형차는 그랜저 HG, SUV에서는 폭스바겐 뉴 티구안, RV에서는 올 뉴 카니발이 각각의 차종별 순위권에서 연식에 상관없이 높은 인기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