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9 (월)

  • -동두천 -2.5℃
  • -강릉 1.0℃
  • 흐림서울 -0.9℃
  • 맑음대전 -3.1℃
  • 연무대구 -1.2℃
  • 흐림울산 2.3℃
  • 흐림광주 3.1℃
  • 연무부산 4.3℃
  • -고창 -0.6℃
  • 흐림제주 7.0℃
  • -강화 -2.2℃
  • -보은 -7.0℃
  • -금산 -5.4℃
  • -강진군 2.3℃
  • -경주시 -0.1℃
  • -거제 3.5℃
기상청 제공

신차

전체기사 보기

기아차, 리틸 스팅어 '올 뉴 K3' 출시…아반떼와 한판승부

연비 리터당 15.2km…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 최초 탑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기아자동차가 리틀 스팅어라 불리는 준중형 세단 K3를 6년 만에 풀체인지 모델로 출시했다. 기아차는 13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박한우 기아차 사장 등 회사 관계자와 자동차 담당 기자단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 뉴 K3의 보도발표회를 갖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올 뉴 K3는 2012년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6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2세대 풀체인지 모델로 ‘업스케일 다이나믹 세단’을 목표로 개발됐다. 올 뉴 K3는 △15.2km/ℓ 경차급 연비 △볼륨감 있고 다이나믹한 외관 △넓고 편안한 실내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 및 편의사양 적용을 통해 준중형 세단을 넘어서는 제품 경쟁력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올 뉴 K3의 트림을 △트렌디 △럭셔리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4가지로 세분화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히고 기본 트림(트렌디) 가격을 1590만~1610만원 사이에서 책정해 고객 부담을 최소화하겠다는 계획이다. 박한우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준중형 세단 이상의 상품성을 지닌 올 뉴 K3가 고객가치증대를 위한 패러다임의 변화를 리드할 뿐만 아니라 나아가 자동차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