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3 (수)

  • -동두천 -6.6℃
  • -강릉 1.1℃
  • 맑음서울 -5.6℃
  • 맑음대전 -2.0℃
  • 맑음대구 0.0℃
  • 맑음울산 0.5℃
  • 맑음광주 -0.3℃
  • 맑음부산 1.6℃
  • -고창 -1.4℃
  • 구름많음제주 3.9℃
  • -강화 -5.5℃
  • -보은 -3.1℃
  • -금산 -2.4℃
  • -강진군 0.4℃
  • -경주시 0.0℃
  • -거제 2.2℃
기상청 제공

신차

전체기사 보기

경차 붐 이끌 '더 뉴 레이' 상륙, 뭐가 바뀌었지?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유니크한 디자인과 차급을 뛰어넘는 공간 활용성의 레이가 안전성과 편의성을 더해 새로운 얼굴로 돌아왔다. 기아자동차는 13일 복합 브랜드 체험 공간 ‘BEAT360’(국내영업본부 사옥 1층, 서울 압구정동 소재)에서 ‘더 뉴 레이’의 사진영상발표회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레이는 2011년 출시 이후 독특한 디자인과 경차 이상의 공간 활용성으로 고객들의 사랑을 꾸준히 받고 있다. 이번에 기아차가 선보인 더 뉴 레이는 △모던해진 내외장 디자인 △안전·편의사양 및 튜온 커스터마이징 상품 신규 적용 △고객 선호사양이 반영된 신규트림 추가 등 신차급 변화를 선보이고 고객의 선택권을 강화했다. 모던하고 개성 있는 디자인= 새롭게 변경된 외장 디자인은 젊고 유니크한 레이의 이미지에 모던함을 더하고 통일된 디자인 요소들로 완성도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더 뉴 레이의 앞모습은 바디와 동일한 컬러의 신규 라디에이터 그릴에 경쾌한 느낌의 와이드 허니콤(벌집모양) 패턴을 넣어 산뜻해졌다. 헤드램프부 상단의 베젤과 하단의 LED 주간주행등(DRL) 사이에 위치한 프로젝션 헤드램프는 전면부의 강인한 인상을 주며, 주간주행등 하단에 위치한 픽셀화된 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