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3 (목)

  • 흐림동두천 -4.8℃
  • 맑음강릉 -1.0℃
  • 서울 -2.5℃
  • 구름많음대전 -5.2℃
  • 맑음대구 -1.7℃
  • 맑음울산 -2.0℃
  • 흐림광주 0.0℃
  • 맑음부산 -1.0℃
  • 흐림고창 0.0℃
  • 흐림제주 6.8℃
  • 흐림강화 -2.6℃
  • 맑음보은 -10.6℃
  • 흐림금산 -8.9℃
  • 흐림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부품

전체기사 보기

현대위아, 국내 최초 4륜구동 통합 제어 부품 양산

[오토모닝 김의균 기자] 현대위아가 전자식 4륜 구동(AWD) 통합 제어 부품 '전자식 커플링'을 국내 최초로 양산한다. 이를 통해 현대위아는 글로벌 시장을 공략, 오는 2024년까지 연간 70만대 이상의 전자식 커플링을 양산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위아는 지형 조건에 따라 최적의 구동력을 자동차 바퀴 4개에 배분하는 전자식 커플링을 개발해 양산을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그간 국내 AWD 차량에 장착되는 전자식 커플링 제어 기술은 전량 해외 기술에 의존해 왔다. 이 부품은 전날 출시된 현대차의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팰리세이드에도 장착된다. 전자식 커플링은 노면과 주행 상황을 스스로 판단해 앞바퀴와 뒷바퀴에 구동력을 배분 및 전달한다. 평지를 달릴 때 앞바퀴에 모든 동력을 집중하다가 눈길 등 험지에서는 뒷바퀴로 동력을 나눠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케 한다. 현대위아의 전자식 커플링은 '험로 주행 모드'를 적용한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엔진·변속기·제동시스템과 전자식 커플링의 유기적 협조를 통해 모든 노면에서 전·후륜에 최적의 동력을 전달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에 양산하는 전자식 커플링은 눈길 주행을 돕는 '스노우 모드', 모랫길 주행에 적합한 토크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