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3 (목)

  • 흐림동두천 -5.7℃
  • 맑음강릉 -0.5℃
  • 흐림서울 -3.7℃
  • 맑음대전 -5.0℃
  • 맑음대구 -1.5℃
  • 맑음울산 -1.3℃
  • 흐림광주 -0.4℃
  • 맑음부산 -0.5℃
  • 흐림고창 0.3℃
  • 흐림제주 6.4℃
  • 흐림강화 -2.5℃
  • 맑음보은 -9.4℃
  • 맑음금산 -10.3℃
  • 구름많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1.4℃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용품

전체기사 보기

콘티넨탈, ‘앙클람 타락사고무 연구센터’ 공식 개소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콘티넨탈이 독일 메클렌부르크-베스트 포메라니아 주 앙클람에 ‘앙클람 타락사고무 연구센터'를 공식적으로 개소했다고 12일 밝혔다. 콘티넨탈은 작년 11 월 착공식 이후 1년 여 만에 모든 준비 과정을 거쳐 3만 평방미터에 달하는 면적에 연구센터를 완공했다. 이번에 설립된 앙클람 타락사고무 연구센터는 열대지방 천연고무의 대체 원료로 사용될 러시아 민들레 재배 및 추출을 연구하는 미래 타이어 연구 기지로 자리 잡을 예정이다. 콘티넨탈은 연구 결과에 따라 향후 10년 내에 민들레 원재료를 연속 생산 가능한 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이다. 니콜라이 세처콘티넨탈 경영이사회 위원 및 타이어 사업본부 총괄 사장은 “이번 연구센터에 대한 투자는 콘티넨탈의 장기 성장전략인 ‘비전 2025’를 실현하는 타이어 사업본부의 또 다른 기술적 이정표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콘티넨탈은 비전2025 전략의 일환으로 2011 년부터 전 세계에 생산, 연구 및 개발은 물론 일자리 창출과 신제품 생산에 20 억 유로(한화 약 2조5,600억 원) 이상을 투자해왔다"면서 "앙클람 타락사고무 연구센터는 유럽, 아메리카, 아시아 지역에서 진행되는 일련의 프로젝트에서 매우 중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