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2.0℃
  • 구름많음강릉 9.6℃
  • 맑음서울 6.3℃
  • 박무대전 4.9℃
  • 맑음대구 7.9℃
  • 맑음울산 9.6℃
  • 맑음광주 7.9℃
  • 맑음부산 10.7℃
  • 맑음고창 4.0℃
  • 구름조금제주 15.0℃
  • 맑음강화 5.0℃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2.4℃
  • 맑음강진군 7.8℃
  • 구름조금경주시 7.7℃
  • 구름조금거제 10.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GM, 2030년까지 연 매출 두배·영업이익 12~14% 확대한다

인베스터 데이 개최, 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위한 듀얼 플랫폼 전략 소개 및 이를 통한 성장 전략 발표

2025년까지 전기차 및 자율주행에 350억 달러(한화 약 41조5000억원) 투자…30종 이상 전기차 출시

실버라도 EV 픽업트럭은 내년 1월5일 전세계에 공개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제너럴 모터스(이하 GM)이 2030년까지 연간 매출을 두 배로 증진시키고 완전히 전동화 된(all-electric) 미래로의 전환을 위해 영업이익 마진(EBIT-adjusted margin)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GM은 6일(미국 현지 시간) 전 세계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이 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GM 인베스터 데이 2021’ 행사를 열었다.  

GM은 이에 앞서 올 상반기에 2025년까지 전기차 및 자율주행 차량 분야에 350억 달러(한화 약 41조5000억 원)를 투자하고 30종 이상의 새로운 전기차를 출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바 있다. 

메리 바라 GM 회장 겸 CEO는 “교통사고 제로(Zero Crashes), 탄소배출 제로(Zero Emissions), 교통체증 제로(Zero Congestions)에 대한 GM의 비전은 우리가 전동화, 소프트웨어 지원 서비스, 자율주행 분야 등 많은 면에서 앞설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며 “GM은 이러한 성장 기회에 초기 투자함으로써 자동차 제조사에서 고객 중심의 플랫폼 혁신 기업으로 변모했으며,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통해 모든 이들의 일상을 혁신하고 그들을 완전히 전동화 된 미래를 향한 여정으로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GM은 이전에도 세상을 변화시켰고 지금도 변화시키고 있다”며 "우리에게는 여러가지 장기 성장 동력이 있으며, 지금 우리는 그 어느 때보다 큰 기대감을 갖고 우리 앞에 놓인 기회들을 마주하고 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번 인베스터 데이 행사는 메리 바라 GM 회장 겸 CEO, 마크 로이스 GM 사장, 더그 파크스 GM 글로벌 제품 개발 및 구매 부사장, 알란 웩슬러 GM 혁신 및 성장 수석 부사장을 비롯해 제럴드 존슨 GM 글로벌 생산 및 지속가능성 총괄 수석 부사장, 폴 제이콥슨 GM 최고재무책임자(CFO), GM의 자율주행 자회사 크루즈(Cruise) 소속의 댄 암만 CEO 등 주요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미국 미시간주 워렌시에 있는 GM 글로벌 테크니컬센터의 디자인 돔에서 개최됐다.
 
이날 GM이 발표한 성장 전략의 주요 내용은 기존 내연기관 차량을 통한 수익을 늘리는 동시에 2025년까지 미국 내 전기차 시장 점유율 1위 달성이다. 

GM의 성장은 보편적이고 확장 가능한 요소로 구성된 대중화된 전기차를 폭넓은 포트폴리오를 갖춰 출시하기 위해 개발한 얼티엄(Ultium) 전기차 플랫폼에 의해 주도된다. 

얼티엄 플랫폼이 적용된 전기차들은 쉐보레 크로스오버 차량, 뷰익 크로스오버 차량, 쉐보레와 GMC 및 허머(HUMMER) 등 픽업트럭 모델은 물론, 조만간 공개될 리릭(LYRIQ), 셀레스틱(CELESTIQ) 등 정교하게 제작된 캐딜락 전기차 모델 등으로 다양하게 출시될 예정이다. 

또한 디지털 서비스를 강화하고 차량의 수명 가치를 높이기 위한 GM의 듀얼 플랫폼(얼티엄 및 얼티파이(Ultifi)) 전략이다. 얼티파이는 고객들에게 새로운 차량 경험을 선사하는 한편, 디지털 라이프를 차량과 연결시키기 위해 개발된 통합 소프트웨어 플랫폼임. 얼티파이 플랫폼은 GM이 고객들에게 소프트웨어 기반의 기능, 어플리케이션 및 서비스를 무선 업데이트(over-the-air, OTA) 방식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와함께 GM의 글로벌 혁신 및 성장 팀(Innovation and Growth team)에 대한 소개 및 새로운 기회를 찾고 개척키로 했다. GM은 현재 약 20개에 달하는 다양한 규모와 업력의 스타트업을 운영하고 있고 이 중 일부는 초창기 단계에 있으며, 브라이트드롭(BrightDrop)과 온스타 인슈어런스(OnStar Insurance)와 같이 최근 출범한 회사들도 있다. 기존 목표보다 5년 앞당긴 2025년까지 미국 내 모든 생산 기지 내 에너지를 100% 재생 에너지로 공급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쉐보레 브랜드는 향후 출시될 얼티엄 플랫폼 기반 전기차 중 하나인 실버라도 EV(Silverado EV) 픽업트럭 일부를 공개했다. 실버라도 EV 픽업트럭은 내년 1월5일 전 세계에 공개될 예정이다. 

또한 GM은 강력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플랫폼인 얼티엄과 얼티파이가 회사의 성장, 이윤 확대, 고객 증대, 수익 다변화를 위해 어떻게 결합되고 회사의 성장 전략에 기여하게 될 것인지를 포함한 재무 목표와 주요 사업 기회들에 대해 밝혔다. 

폴 제이콥슨 부사장 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GM은 사업의 궤도를 변화시킬 영속적인 성장 스토리를 새롭게 쓰고 있다" 고 밝혔다. 이어 그는 "GM은 현재, 10년 뒤 두 배의 수익과 이윤 증대를 가능케 할 수 있는 변곡점에 도달해 있으며, 세계적 수준의 내연기관차,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의 설계, 제조 및 판매 등 우리의 핵심 사업과 더불어 마진율이 높은 소프트웨어 및 관련 서비스 확대, 신규 사업 진출 및 상용화 등을 통해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제이콥슨 CFO가 투자자들에 밝힌 GM의 주요 재무 목표는 사업 다각화를 통한 매출 증대이다. GM은 회사의 핵심 비즈니스인 자동차 분야의 성장과 더불어 2030년까지 매년 50% 성장이 예상되는 소프트웨어와 신규 비즈니스를 통해 현재 연평균 약 1400억 달러(한화 약 167조5천억원)인 연간 매출을 10년 뒤 두 배로 확대한다. 

이윤 확대에 주력한다. GM은 전기차 대중화, 배터리 비용 감소 등을 통한 핵심 자동차 사업 분야의 이윤 확대와 마진이 높은 소프트웨어 및 신규 비즈니스 플랫폼을 강화해 10년 내 12-14%의 이익률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 △주목할 만한 플랫폼: GM은 주요 세그먼트 내 강력하고 새로운 전기차 모델 출시를 통해 2023년 약 100억 달러(한화 약 12조 원)로 추정되는 연간 전기차 판매 수입이 2030년에는 약 900억 달러(한화 약 107조7천억 원)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 

GM은 커넥티드 카(connected vehicle)와 기타 신사업이 800억 달러(한화 약 95조7천억원) 이상의 추가 수익을 창출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그 중 대부분의 성장은 규모 확대가 이뤄지는 5년 뒤부터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함께 크루즈 상용화에 나선다. 자율주행 부문 자회사 크루즈의 기술력을 보유한 GM은 자율주행 서비스 시장에서 선도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으며, 해당 산업에서 10 년 내 연간 500억 달러(한화 약 59조 8천억원)에 달하는 매출 잠재력을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날 GM이 고객층 확대 및 매출 다변화를 위해  10년 후 약 3천만대로 늘어날 커넥티드 카 시장에 힘입어 소프트웨어와 서비스를 통한 매출이 연 200억에서 250억 달러(한화 약 23조9천억원에서 29조9천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며, 약 50%의 이윤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1600만대 이상의 커넥티드 카에 서비스를 제공 중인 GM의 온스타(OnStar)는 업계를 선도하고 있는 연결 플랫폼(connectivity platform)으로, 연간 20억 달러(한화 약 2조4천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것으로 추산됨. GM의 일부 소프트웨어와 서비스 성장은 온스타 인슈어런스(OnStar Insurance)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10년 뒤에는 연 60억 달러(한화 약 7조2천억원) 이상의 잠재적 수익 기회를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크루즈 오리진 자율주행차의 출시 및 크루즈의 상용화와 신속한 확장을 진행한다. 기업 고객을 위해 재화 및 서비스 배송의 커넥티드 전동화 생태계를 구축중인 GM의 신사업 브라이트드롭은 2020년대 중반까지 50억 달러(한화 약 6조원), 2020년대 말까지는 100억 달러(한화 약 12조 원)의 매출을 달성, 약 20%의 이윤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브라이트드롭은 특수 목적으로 제작된 얼티엄 배터리 동력의 풀사이즈 전기 상용차 EV600을 곧 출시할 예정이며, 내년에는 더 작은 사이즈의 EV410을 선보일 계획이다. 

GM은 20개의 스타트업 포트폴리오를 가지고 있고 그 중 일부는 이미 설립됐으며 다른 일부는 곧 출범할 예정으로, GM에 지속적인 혁신성과 잠재적인 수입원을 공급할 것이다. 

이 날 GM은 현재 개발중인 새로운 소프트웨어 기반의 스타트업을 일부 공개했는데, 내부적으로 퓨처 로드(Future Roads)라고 불리는 이 스타트업은 데이터 분석을 통해 보다 안전한 도로와 커뮤니티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키로 발표했다. 

한편 GM은 이날 열린 프레젠테이션에서 2025년까지 북미 지역 전역의 가정, 직장 및 공공 충전소 등을 포괄하는 충전 인프라에 대한 투자를 약 7억5천만 달러(한화 약 9천억원)로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 투자로 얼티엄 차지 360(Ultium Charge 360)만의 우수한 고객 경험과 안정적인 공공 충전에 대한 접근성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GM은 한 단계 진보한 핸즈프리 첨단 운전 보조 기술인 울트라 크루즈(Ultra Cruise)에 대한 세부 사항을 일부 공개했다. 미국 및 캐나다 전역에 걸쳐 2023년부터 제공될 이 기능은 도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주행 상황에 95% 이상 대처할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사실상 모든 이들에게 핸즈프리 경험을 선사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울트라 크루즈는 기능성과 안전성 두 가지 측면에서 최고 수준의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이 되는 것을 목표로 개발되고 있다. 

이번 인베스터 데이 행사는 7일(미국 현지 시각)까지 진행되며, 둘째 날 행사는 GMC 허머 EV 시승 기회는 물론, 2023년까지 22개 차종으로 확대 적용될 GM의 첨단 핸즈프리 주행 기술 슈퍼 크루즈(Super Cruise) 체험 등 제품 및 기술적 설명이 주를 이룰 예정이다. 

이 외에도 브라이트드롭, 온스타 인슈어런스, 얼티엄 차지 360을 비롯해 전자상거래, 구독 서비스 관련 신사업 벤처 회사들의 주요 임원, 소프트웨어 개발자들 및 엔지니어들이 행사 기간 동안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