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 구름조금동두천 12.3℃
  • 구름많음강릉 15.2℃
  • 구름많음서울 13.9℃
  • 구름조금대전 14.2℃
  • 구름많음대구 15.2℃
  • 울산 12.9℃
  • 맑음광주 15.0℃
  • 부산 12.9℃
  • 구름많음고창 13.5℃
  • 구름조금제주 16.7℃
  • 구름조금강화 11.4℃
  • 구름많음보은 13.8℃
  • 구름조금금산 13.7℃
  • 구름많음강진군 15.9℃
  • 구름조금경주시 14.7℃
  • 구름많음거제 14.4℃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GM, 최단 개발 시간 기록한 브라이트드롭 최초 경량 전기 상용차 발표

브라이트드롭 EV600, 컨셉트에서 상용화까지 GM 역사상 최단 기간에 완성

중형 경량 상용차 EV410 출시로 새로운 세그먼트까지 전기차 라인업 확대

미국 통신사 버라이즌, EV410의 첫 번째 고객 될 예정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최종 배송 단계의 탄소배출을 절감해주는 제너럴모터스(GM)의 테크 스타트업 브라이트드롭(BrightDrop)이 자신들의 첫 경량 전기 상용차(eLCV) EV600의 초도 물량 생산을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브라이트드롭은 올해 출범한 GM의 비즈니스 브랜드 중 하나로서, 상용 전기차와 전기 팔레트, 클라우드 기반의 소프트웨어 등 물류의 전 단계를 지원하는 제품군을 제공한다. GM은 지난 ‘2021 CES’에서 메리 바라(Mary Barra) CEO의 기조 연설을 통해 전기차 업계 최초로 운송 및 물류 회사가 상품을 보다 효율적으로 운송하도록 돕는 신규 사업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생산은 브라이트드롭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운송업체 페덱스 익스프레스(FedEx Express)에 납품하기 위한 것으로, 배송 물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연말 시즌을 앞두고 적시에 이뤄진 성과다. 세계적인 반도체 공급난 속에 이루어진 이번 생산은 개발부터 시장에 내놓기까지 GM 역사상 가장 빠른 기록이다. 

또한 GM은 새로운 제품군으로 중형 eLCV인 EV410를 공개했다. 더 짧고 잦은 운행에 적합한 EV410의 첫 번째 고객은 통신사 버라이즌(Verizon)으로, 미국에서 상용차를 가장 많이 이용하는 기업 중 하나다. 버라이즌은 현장 정비 및 서비스 작업에 EV410을 투입할 예정이다. 

브라이트드롭의 사장 겸 CEO인 트래비스 카츠(Travis Katz)는 “세계적인 반도체 공급난 속에서도 기록적인 속도로 완성된 우리의 첫 전기차를 올 연말 시즌 전에 선보일 수 있게 된 것은 올해 최고의 선물”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는 스타트업이 가진 최첨단 혁신, 유연성, 전문성에 메이저 자동차 회사의 규모와 제조력이 결합한 결과이며, 우리의 고유한 운영 체제가 어떻게 고객과 지구 모두에 실질적인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지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20개월만에 이뤄진 브라이트드롭 EV600의 기록은 범용성을 자랑하는 GM의 얼티엄(Ultium) 배터리 플랫폼, GMC 허머(HUMMER) EV 프로그램의 혁신적인 가상 개발 프로세스, 개발에 대한 민첩한 접근 방식 덕분에 가능했다. 시장 선도적인 주행 거리와 안전 기능 외에도, EV600 차량 운영자는 동급 성능의 디젤 차량과 비교했을 때 연간 약 7천달러(한화 약 830만원)의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카츠 CEO는 "전자 상거래 수요가 계속 증가하는 가운데 기후 변화는 전례 없는 수준으로 세계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배기가스를 줄이기 위한 즉각적인 움직임을 촉구했다. 또한, 브라이트드롭의 전체적인 배송 솔루션은 이러한 과제를 정면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이러한 세계적 수준의 전기차 제품을 기록적인 시간 내에 시중에 내놓게 돼 매우 기쁘다"고 덧붙였다. 

브라이트드롭은 캐나다 잉거솔에 있는 GM의 CAMI 조립 공장이 완성될 때까지 초기 소량 생산 물량을 미국 공급 업체 파트너와 협력 제작하고 있다. 2022년 11월부터는 CAMI 공장이 브라이트드롭 EV600의 대규모 생산을 담당할 예정이다. 


EV600과 비슷한 점이 많은 브라이트드롭의 최신 제품 EV410은 400 큐빅 피트(약 2.23m X 2.23m X 2.23m) 이상의 화물 적재 공간, 150인치(381 cm)가 조금 넘는 짧은 휠베이스, 20피트(약 6미터)가 안 되는 길이를 바탕으로 실용적인 차체 크기를 자랑한다. 이 새로운 중간 사이즈의 화물 운송차는 코너에서의 안정감과 뛰어난 기동성을 제공한다. 일반적인 크기의 주차 공간에 들어갈 수 있어 도시에서의 혼잡 및 정체를 줄이는데 일조한다. 

온라인 식품 배송과 같이 작고 빠른 화물 배송부터 인터넷 설치 및 관리를 위한 서비스 차량까지 다양한 용도로 사용될 수 있는 EV410은 브라이트드롭의 새로운 시장을 열어가는 동시에 버라이즌과 같은 회사들이 탄소 배출 제로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돕는다. 

EV410을 서비스 차량으로 채택한 버라이즌의 차량 운행 부문 부사장인 캔 잭(Ken Jack)은 “기업들이 전기차를 주류로 채택하기 위해서는 거대한 운송 사업자들이 브라이트드롭과 같은 혁신 기업과 협업해 비즈니스에 필요한 차량을 개발해야 한다”며 “우리 회사의 서비스 차량에 EV410을 추가한 것은 ‘2035년 탄소 배출 제로’를 달성하려는 우리의 의지를 드러낸 가장 최근의 결정이다”고 밝혔다. 

EV410은 세그먼트를 선도하는 안전 기능, 안전 및 운전자 보조 기능 등 EV600이 제공했던 많은 기능들을 마찬가지로 제공한다. EV410의 성능은 완충 시 최대 250마일(약 402 km) 주행 가능하고 10,000 파운드(약 4,536kg) 미만의 공차 중량에서 사용 가능하다. 

또한 기본 안전 기능에 전방 및 후방 주차 어시스트, 긴급 자동 제동, 전방 충돌 경고, 추종 거리 표시, 전방 보행자 제동, 차선 이탈 경고가 포함된 차선 유지 지원, 인텔빔(IntelliBeam) 자동 상향등 및 HD 후방 카메라 포함한다. 

추가 적용 가능한 안전 및 운전자 보조 기능은 후방 교차 교통 제동, 사각 지대 조향 보조, 후진 자동 제동, HD 서라운드 비전, 후방 보행자 경보, 향상된 자동 비상 제동 등이다. 

아울러 화물을 안전하게 유지하도록 모션 센서가 탑재된 보안 시스템을 갖췄다. 이는 낮은 높이의 계단 출입구, 전면 슬라이딩 포켓 도어, 넓은 캐빈 통로, 자동으로 열리는 벌크 헤드 도어 등 수백 시간의 현장 작업 동안 효율적이고 편하게 작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운전자에게 최고의 편안함을 제공한다.  

EV410은 브라이트드롭의 라스트-마일 솔루션 생태계 중 가장 최신의 차량으로, 올해 말 출시되는 회사의 첫 eLCV인 EV600, 기존의 돌리(짐수레)를 대체하기 위해 고안된 스마트 전동식 팔레트 EP1, 그리고 차량 및 자산 관리를 위한 소프트웨어 플랫폼의 뒤를 잇는 제품이다. 브라이트드롭은 2023년 GM CAMI공장에서 EV410 생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