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1.8℃
  • 흐림강릉 9.6℃
  • 맑음서울 6.0℃
  • 박무대전 4.4℃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8.9℃
  • 맑음광주 7.2℃
  • 맑음부산 10.0℃
  • 맑음고창 3.5℃
  • 구름조금제주 15.1℃
  • 맑음강화 4.4℃
  • 흐림보은 1.2℃
  • 구름많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6.8℃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11.4℃
기상청 제공

수입차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F1 팀, 러시아 그랑프리 우승

루이스 해밀턴, 러시아 그랑프리에서 1위 차지하며 F1 역사상 최초로 개인 통산 100번째 우승 달성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F1 팀의 소속 드라이버 루이스 해밀턴이 지난 9월24일부터 26일(현지 시간) 러시아 소치 오토드롬 서킷에서 개최된 2021년 FIAF1(Formula 1) 월드 챔피언십 러시아 그랑프리에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28일 회사에 따르면 해밀턴은 러시아 그랑프리 결선 레이스에서 5.848 km의 서킷 53바퀴(총 309.745 km)를 1시간 30분 41초 001의 기록으로 가장 빠르게 결승선을 통과하며 우승했다. 이날 경기에서 같은 팀 발테리 보타스도 5위를 차지했다. 

특히 해밀턴은 이번 우승으로 개인 통산 100번째 우승을 거머쥐며 F1 역대 첫 개인 통산 100승의 쾌거를 달성했으며, 동시에 F1 역사상 최초로 개인 통산 포인트 4000점을 달성한 드라이버로 기록되었다. 

해밀턴은 지난 시즌 F1 전설 미하엘 슈마허가 갖고 있던 개인 통산 최다 우승(91승) 기록을 경신하고 통산 7번째 챔피언에 오르며 슈마허가 세운 역대 최다 챔피언 기록(7승)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또한 지난 5월 스페인 그랑프리에서는 F1 사상 처음으로 개인 통산 100번째 폴 포지션이라는 위업을 달성한 바 있다. 

F1 개인 통산 100번째 우승의 고지를 밟은 해밀턴은 “오랜 시간이 걸렸지만 정말 100승까지 올 수 있을지 몰랐다”고 첫 소감을 전하며, “전날의 실수를 만회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고, 이를 가능하게 해준 팀에 감사드린다. 경기장에서 공장에 이르기까지 최선을 다해 도와준 모든 이들의 도움이 없었다면 100승 달성은 불가능했을 것이며 이 영광을 그 모든 분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고 덧붙였다.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F1 팀 총괄 토토 울프도 “이번 경기의 마지막 몇 바퀴는 정말 치열했지만 우리는 결승선까지 우위를 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다. 믿기 힘든 역사를 써 내려 가고 있는 해밀턴의 개인 통산 100승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우리는 함께 F1 역사상 그 누구도 해내지 못한 업적을 함께 하고 있다”며, “해밀턴의 업적은 단순히 경기와 우승을 떠나 한 사람이 남길 수 있는 위대한 승리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러시아 그랑프리 우승으로 해밀턴은 역대 최다 개인 우승 기록인 8승에 도전 중이며,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F1 팀도 컨스트럭터 부문에서 총 397.5점으로 1위를 기록하며 더블 챔피언십 타이틀 우승에 한 발 더 다가갔다. 해밀턴과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F1 팀 모두 현재의 기세를 시즌 후반까지 유지한다면 2014년부터 8년 연속 더블 챔피언에 오르게 된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EQ 포뮬러 E 팀은 지난 8월15일 독일 베를린 템플호프 서킷에서 개막한 2020-21 ABB 국제자동차연맹 포뮬러 E 챔피언십(ABB FIA Formula E Championship)의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소속 드라이버 닉 데 브라이스의 우승으로 99점을 획득하며 드라이버 챔피언십 타이틀을 획득했다. 메르세데스-벤츠 EQ 포뮬러 E팀 역시 승점 181점을 기록하고 팀 챔피언으로 등극하며 포뮬러 E에서도 더블 챔피언의 쾌거를 달성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