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7 (월)

  • 흐림동두천 18.2℃
  • 구름많음강릉 17.9℃
  • 구름많음서울 21.4℃
  • 흐림대전 20.9℃
  • 흐림대구 18.8℃
  • 흐림울산 20.2℃
  • 흐림광주 21.6℃
  • 구름많음부산 19.7℃
  • 흐림고창 21.0℃
  • 구름많음제주 23.1℃
  • 구름많음강화 20.2℃
  • 흐림보은 18.1℃
  • 구름조금금산 19.6℃
  • 구름많음강진군 19.6℃
  • 흐림경주시 17.0℃
  • 흐림거제 20.5℃
기상청 제공

중고차

헤이딜러, 9월 중고차 시세 "수입차 주요 모델 모두 상승세"

URL복사

[오토모닝 김의균 기자]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가 9월 중고차 시세 분석 결과를 8일 발표했다. 헤이딜러가 공개한 9월 중고차 시세 자료에 따르면, 반도체 부족으로 최근 신차 출고 옵션 삭제나 프로모션이 축소되고 있는 주요 수입 중고차 모델의 시세가 모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벤츠 E클래스(W213)는 2.3% 상승했고, 이어서 BMW 5시리즈(G30) 2.1%, 아우디 A6(C7)도 0.6% 상승했다. 

주요 수입차는 최근 반도체 수급 불안으로 LED헤드램프, 헤드업 디스플레이, 키레스 고, 핸드폰 무선 충전기능 등 고객 선호 옵션이 일부 삭제된 사양으로 판매 중이다. 또 재고 부족으로 대부분 브랜드의 신차 프로모션이 축소되는 추세다. 

한편 국산차의 경우 가족단위 장거리 이동이 잦아지는 추석을 앞두고 SUV 모델 시세가 일부 상승했다. 쌍용 G4 렉스턴이 3.0%로 가장 많이 상승했고, 현대 싼타페 2.2%, 기아 쏘렌토 1.0% 뒤를 이었다. 

이번 데이터는 2018년형 모델 기준, 2021년 8월 한달 간 헤이딜러에서 경매가 진행된 주행거리 10만km 미만 차량을 분석했다. 

헤이딜러 박진우 대표는 “반도체 부족 여파로 수입차 주요 모델과 국산 SUV의 중고차 시세가 기록적인 상승을 이어가고 있다”며 “최신 연식 차량 매각을 고민하고 있다면 9월이 가장 좋은 시기”라고 밝혔다. 

김의균 기자 kimek@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