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6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1℃
  • 구름많음강릉 27.8℃
  • 구름많음서울 26.3℃
  • 구름조금대전 25.9℃
  • 맑음대구 25.2℃
  • 맑음울산 24.8℃
  • 맑음광주 25.2℃
  • 맑음부산 27.0℃
  • 맑음고창 24.1℃
  • 맑음제주 26.5℃
  • 맑음강화 23.6℃
  • 구름조금보은 24.1℃
  • 구름조금금산 23.5℃
  • 맑음강진군 24.4℃
  • 맑음경주시 22.9℃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현대모비스, 뇌파 기반 사고저감 신기술 세계 최초 개발

뇌파 신호로 운전자 상태 파악 사고 저감 신기술 ‘엠브레인’ … 졸음운전·부주의 대형사고 예방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현대모비스가 차량 운전자 뇌파를 측정해 졸음 및 부주의를 방지하는 자율주행 신기술 '엠브레인(M.Brain)'을 개발, 경기도 공공버스에 적용한다고했다고 21일 밝혔다. 

생체신호 중 최고난도 영역으로 알려진 뇌파 측정 기술을 자동차 분야에 적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모비스가 약 3년 간의 연구개발 노력 끝에 이뤄낸 성과다. 

엠브레인은 이어셋 형태의 센서를 착용하고 귀 주변에 흐르는 뇌파를 감지해 운전자의 컨디션을 실시간으로 측정하는 모니터링 시스템이다. 뇌파에서 나오는 정보를 분석해 운전자의 상태를 판단하는 소프트웨어 기술이 핵심이다. 현대모비스는 뇌파신호가 어떤 의미를 나타내는지 해석하기 위해 머신러닝을 도입하는 등 연구개발에 심혈을 기울인 것으로 알려졌다. 

엠브레인은 스마트폰 앱과 연동해 운전자의 주의력이 떨어졌음을 알려주기도한다. 시각(운전석 주위의 LED)과 촉각(진동시트), 청각(헤드레스트 스피커) 등 다양한 감각기관에 경고를 주는 사고 저감기술도 작동한다. 

현대모비스는 엠브레인을 경기도와 협업해 도내 공공버스에 시범 적용하고, 평가 과정을 거쳐 이를 확대할 방침이다. 엠브레인을 비롯한 다양한 바이오 헬스케어 기술을 대중교통에 우선 적용하고 공공안전 사업에도 기여한다. 

현대모비스는 지자체와 운송업계 등과 협업해 버스와 상용차를 중심으로 실증작업도 확대한다. 이를 통해 확보한 데이터베이스를 바탕으로 글로벌 차량용 헬스케어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승환 현대모비스 선행연구섹터장은 "완전자율주행 단계에서 필요한 탑승객 안전과 편의기술에 더해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서도 성과를 내기 시작했다"며 "향후 스마트시티와 PBV(목적기반 모빌리티) 등 다양한 분야로 지속가능한 성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현재 차량용 헬스케어 기술은 인캐빈(In-Cabin)으로 불리는 탑승객 안전편의 주요 기술로 부상하고 있다. 완전자율주행 단계에서는 차량 외부의 주행환경을 인지하는 것과 별도로 탑승객을 위한 각종 헬스케어와 엔터테인먼트 서비스가 등장할 전망이다. 

이 중 바이오 헬스케어 기술은 궁극적으로 뇌파와 다른 생체신호를 통합해 탑승객의 심리까지 파악하는 맞춤형 서비스로 진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예를 들어 탑승객의 생체신호를 인지해 휴식이 필요하면 인공지능 가상비서가 차량 내부를 수면모드로 바꿔주는 방식이다. 탑승객의 건강이 위급한 상황에서는 가까운 응급실을 찾아 차량 스스로 도착하는 기술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생체신호를 활용한 자율주행 헬스케어 기술 개발에 성과를 거두고 있다. 지난 2018년 CES에서 졸음운전 사고 등을 예방할 수 있는 운전자 감지 및 구출시스템 'DDREM'을 선보인 데 이어, 19년에는 동공추적 DSW(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를 개발했다. 지난해에는 레이더 기반 영유아 뒷좌석 탑승 감지시스템 ROA 개발에 성공하기도 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