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1 (월)

  • 구름조금동두천 26.4℃
  • 구름많음강릉 22.2℃
  • 구름조금서울 26.5℃
  • 구름조금대전 27.9℃
  • 맑음대구 29.0℃
  • 맑음울산 27.8℃
  • 구름조금광주 28.5℃
  • 맑음부산 29.0℃
  • 구름조금고창 28.9℃
  • 맑음제주 26.5℃
  • 맑음강화 24.2℃
  • 맑음보은 26.5℃
  • 맑음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9.5℃
  • 맑음경주시 29.3℃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수입차

"최대 815마력" 맥라렌 엘바, '윈드 스크린 버전' 149대 한정 생산

오픈 콕핏 2인승 로드스터·4.0리터 V8 트윈 터보 엔진 장착

올해 말 첫 고객 인도 예정…루프·사이드·리어 윈도우 없어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맥라렌은 윈드 스크린을 탑재한 오픈 탑 로드스터 ‘맥라렌 엘바’의 생산 계획을 발표했다. 

맥라렌 엘바는 루프와 윈드 스크린이 없는 오픈 콕핏 형태의 2인승 로드스터로 지난 2019년 처음 공개됐다. 세계 최초로 액티브 에어 매니지먼트 시스템(Active Air Management System, AAMS)을 적용해 윈드 스크린의 공기 역학 성능까지 완벽히 수행하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AAMS는 공기의 흐름을 주행 상황에 맞게 조정하는 시스템으로 고속 주행시 차량의 전면부에서 시작되는 공기 흐름을 캐빈 위로 보내 캐빈을 마치 버블 안에 있는 것과 같은 효과를 낸다. 

윈드 스크린을 탑재한 ‘맥라렌 엘바’가 추가되며 고객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또한 일부 국가 등 법률적으로 윈드 스크린을 반드시 장착해야 하는 모든 마켓의 요구에 부합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맥라렌 엘바는 향후 윈드 스크린의 유무를 제외하고 두가지 버전 모두 동일한 사양을 보유한다. 공통적으로 맥라렌 세나와 세나 GTR에도 적용된 815마력 4.0리터 V8 트윈 터보 엔진의 압도적인 파워를 기반으로 루프, 사이드 및 리어 윈도우가 없어 궁극의 오픈 에어링 드라이빙 경험을 선사한다. 단 윈드 스크린 버전에서 AAMS는 포함되지 않는다. 


윈드 스크린 버전 맥라렌 엘바는 건조 중량에 있어 단 20kg 증가했다. 전자식 레인 센싱 와이퍼, 워셔 제트, 선바이저 및 카본 파이버 프레임 안에 탑재된 윈드 스크린 글래스를 포함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맥라렌의 경량화 기술을 재확인할 수 있다. 

맥라렌 엘바는 창립자인 브루스 맥라렌이 1960년대 직접 디자인 및 설계했던 M1A와 맥라렌-엘바 M1A(McLaren-Elva M1A)를 연상시키는 이름과 디자인을 통해 맥라렌의 과거 유산부터 현재와 미래까지 연결하고 있다. 

맥라렌의 비스포크 디비전 MSO(McLaren Special Operations)가 설계 및 고객의 맞춤형 주문에 맞춰 총 149대만 한정 생산한다. 고객 인도는 올해 말 시작될 예정이다. 

마이크 플루이트 맥라렌 오토모티브 CEO는 “윈드 스크린의 유무는 맥라렌 엘바가 고객에게 선사하는 오픈 에어링의 즐거움에 그 어떤 차이도 만들지 않는다”며 “도로 및 주변 지형과 차량 등 모든 주행 요소가 드라이버로 링크되는 오직 맥라렌만 가능한 가장 독창적인 자동차임에 틀림없다”고 말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