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1 (월)

  • 구름조금동두천 26.4℃
  • 구름많음강릉 22.2℃
  • 구름조금서울 26.5℃
  • 구름조금대전 27.9℃
  • 맑음대구 29.0℃
  • 맑음울산 27.8℃
  • 구름조금광주 28.5℃
  • 맑음부산 29.0℃
  • 구름조금고창 28.9℃
  • 맑음제주 26.5℃
  • 맑음강화 24.2℃
  • 맑음보은 26.5℃
  • 맑음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9.5℃
  • 맑음경주시 29.3℃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수입차

재규어랜드로버-구글, 순수 전기차 I-PACE 통해 대기 질 측정 분석

재규어 I-PACE, 구글 스트리트 뷰 기능 탑재된 첫 순수 전기차…2039년까지 탄소중립 달성 목표

에어 뷰 더블린 이달 시작, 1년간 공공도로에서 I-PACE를 통해 데이터 수집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재규어 랜드로버는 구글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재규어 최초의 순수 전기 SUV인 I-PACE에 대기 질 측정 센서와 스트리트 뷰 매핑 기술을 탑재했다고 밝혔다. 

구글 스트리트 뷰 기능이 탑재된 최초의 순수 전기차인 I-PACE는 이산화질소(NO₂) 및 이산화탄소(CO₂) 배출, 초미세먼지(PM2.5) 등 아일랜드 더블린 거리에서 발생하는 대기 질을 측정하는 차량으로 활용되며, 측정 데이터는 구글 맵에도 반영된다. 

‘배기가스 제로’ 주행 기반의 재규어 I-PACE는 미국 환경 센서 업체인 아클리마(Aclima)가 개발한 모바일 공기 측정 센서를 장착해 향후 12개월간 더블린의 대기 질 관련 데이터를 수집한다. 이를 통해, 구글은 데이터 분석 및 거리 기반의 대기 오염 지도를 개발할 예정이다. 

대기 질 측정을 위해 재규어 I-PACE에는 스트리트 뷰 카메라를 위한 새로운 루프 마운팅과 배선 처리를 위한 새로운 리어 윈도우 글라스, 새롭게 디자인된 내부 스위치기어 등 구글 스트리트 뷰 제어 장치가 탑재됐다. 더불어, I-PACE는 이오나이저 및 PM2.5 필터를 제공하여 탑승객의 편안함과 웰빙 개선에 주목했다. 

재규어 랜드로버의 미래 전략을 기반으로 한 이번 파트너십은 2039년까지 탄소중립 달성 목표와 함께 모던 럭셔리의 재창조, 차별화된 고객 경험, 사회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지속 가능성에 핵심 가치를 둔 리이매진(Reimagine) 전략과 맞닿아 있다. 


재규어 랜드로버는 리이매진 전략 실현을 위해 자동차 업계와의 협력을 통해 지속 가능성을 높이고 배기가스 배출량 감소에 일조함으로써 차세대 기술과 데이터 및 소프트웨어 개발 관련 모범 사례를 공유할 계획이다. 

재규어 랜드로버의 사업 개발 담당 엘레나 앨런 프로젝트 매니저는 “순수 전기차 재규어 I-PACE와 구글 스트리트 뷰 기술의 만남은 대기 질 측정을 위한 완벽한 솔루션”이라며 “이번 파트너십은 2039년까지 전동화 사업 전환과 탄소중립 달성을 목표로 하는 재규어 랜드로버의 전략과 일맥상통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를 통해 우리가 전력하고 있는 지속 가능성의 목표를 달성하고 더 나아가 사회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재규어 랜드로버는 지난 2월 지속 가능성을 핵심 가치로 둔 리이매진 전략을 제시했다. 이 전략에 따라 향후 재규어는 2025년 순수 전기차 럭셔리 브랜드로 완전히 탈바꿈하고 랜드로버는 향후 5년간 6종의 순수 전기차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다. 

일련의 변화를 통해 2026년 탈 디젤을 실현하고 2030년까지 전 라인업에 전동화 모델을 추가해 재규어 100%, 랜드로버 60%의 차량에 탄소 배출 제로 파워트레인을 장착할 예정이다. 더 나아가 2036년까지 배기가스 제로를 실현하고, 2039년까지 자동차 생산·공급·운영 전 과정에서 탄소중립을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