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1 (수)

  • 흐림동두천 18.2℃
  • 흐림강릉 19.1℃
  • 서울 19.3℃
  • 천둥번개대전 22.8℃
  • 대구 20.2℃
  • 울산 21.1℃
  • 흐림광주 24.3℃
  • 흐림부산 24.4℃
  • 구름많음고창 25.8℃
  • 흐림제주 28.2℃
  • 흐림강화 19.2℃
  • 흐림보은 21.8℃
  • 흐림금산 22.9℃
  • 흐림강진군 25.4℃
  • 흐림경주시 20.1℃
  • 흐림거제 25.8℃
기상청 제공

수입차

"1회충전에 470~480km 주행" 아우디 'e-트론 GT·RS GT' 국내 첫 공개

4도어 쿠페·93.4kWh 용량 리튬 이온 배터리 장착…제로백 부스트사용시 GT 4.5초·RS GT 3.6초

e-트론 GT 최고출력 390kW·RS e-트론 GT 최고출력 475kW

독일 가격 GT 약 1억3770만원부터, RS GT 1억7700만원부터

공기 역학과 지속 가능성 결합한 감성적인 디자인…아우디 미래 전기차 디자인의 출발점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아우디는 20일 ‘아우디 e-트론 GT’와 ‘아우디 RS e-트론 GT’의 국내 프리뷰 행사를 개최하고 전기차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했다. 

‘e-트론 GT’와 ‘RS e-트론 GT’는 아우디 e-트론과 e-트론 스포트백에 이어 아우디 전기 모빌리티 전략의 두 번째 이정표이며 아우디 스포트의 전기화 여정의 시작을 알리는 모델이다. 

지난 2월 9일 전세계 첫 선을 보인 e-트론 GT는 아우디 브랜드의 미래를 형상화 했으며 프리미엄 모빌리티의 미래를 구축한다는 목표를 가진 아우디의 DNA를 상징하는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e-트론 GT’는 고성능 전기차이다. 매혹적인 디자인, 장거리 주행에 적합한 편안함, 일상적인 실용성, 자신감을 주는 스포티한 주행 성능을 갖춘 선구적인 전기차로 ‘기술을 통한 진보’를 도로에 실현한 모델이다. 

스포티한 그란 투리스모의 특징을 부각하는 감성적인 외관과 최고급 인테리어 디자인을 특징으로 하는 e-트론 GT의 디자인 언어는 향후 전기 모델 디자인의 출발을 알린다. 고성능 모델인 ‘RS e-트론 GT’는 최초의 순수 전기 RS 모델이자 보다 고성능 차량 특유의 민첩하고 다이내믹한 핸들링을 자랑한다. 

‘e-트론 GT’와 ‘RS e-트론 GT’는 앞 뒤 차축에 두개의 강력한 전기 모터를 탑재하고 있으며 각각 390kW(530마력) 와 475kW(646마력)의 출력과 65.3kg·m과 84.7kg·m의 강력한 토크를 발휘한다. 


또한 93.4kWh 용량의 리튬 이온 배터리가 탑재되어 1회 충전으로 WLTP 기준 ‘e-트론 GT’는 최대 488km, ‘RS e-트론 GT’는 472km의 주행이 가능하다. 전기 사륜구동 시스템인 전자식 콰트로를 탑재하여 미끄러운 노면, 고전력 요구 사항 또는 빠른 코너링의 경우 후륜 구동용 전기 모터가 활성화되며 이는 기계식 콰트로 구동보다 약 5배 더 빠르다. 

‘e-트론 GT’와 ‘RS e-트론 GT’의 리튬 이온 배터리 시스템은 자동차의 가장 낮은 지점인 차축 사이에 있어 스포츠카에 적합한 낮은 무게 중심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전방 및 후방 차축 사이의 하중 분포를 이상적인 값인 50:50에 매우 근접하게 제공한다. 

고전압 배터리는 두 모델 모두에서 83.7kWh의 순 에너지(총 93.4kWh)를 저장할 수 있다. 배터리는 33개의 셀 모듈을 통합하며 각 모듈은 유연한 외피를 가진 12개의 파우치 셀로 구성된다. 800V의 시스템 전압은 높은 연속 출력을 제공하고 충전 시간을 단축시키며 배선에 필요한 공간 및 무게를 줄인다. 


‘e-트론 GT’와 ‘RS e-트론 GT’의 디자인은 그란 투리스모의 두 가지 고전적인 디자인 원칙인 스포티함과 편안함은 수용하는 동시에 최적화된 공기 역학 디자인을 통해 전기 모빌리티에서 중요한 지속가능성을 추구한다. 

부드럽게 흐르는 루프라인과 낮은 포지션 등 디자이너와 엔지니어간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개발된 공기역학적 디자인을 통해 0.24의 낮은 항력계수로 높은 효율성을 자랑한다. 초고강도 강철과 강화 배터리 하우징으로 높은 강성과 충돌 안전성도 확보했다. 


인테리어 디자인은 운전자가 직관적으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도록 운전자 중심으로 계기판을 배치하고 차량 루프라인과 시트 포지션을 고려한 배터리 배치를 통해 탑승자에게 넉넉한 헤드룸과 공간을 제공한다. 특히, 인테리어에 가죽 대신 재활용 소재를 높은 비율로 사용해 스포티함과 지속가능성을 결합했다. 

두 모델은 구동 방식뿐 아니라 전체 생산 공정에서도 지속가능성을 실현했다. 에너지 균형을 이루고 탄소 중립을 실현하고 있는 볼링거 호페 공장에서 생산된다.  

두 모델이 생산되는 전 시설은 친환경 전기 및 바이오가스 기반의 열 에너지를 사용하고 있으며 차량 생산에 필요한 물류 이동 또한 탄소 중립 열차를 사용해 친환경적인 접근 방식을 취하고 있다. 

또한 모든 조립 공정은 아우디 브랜드 자체에서 개발된 소프트웨어와 가상 현실(VR)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설계되어 생산 과정에 필요한 많은 종이와 자재 사용을 절감할 수 있다. 연내 국내 출시 예정이며 독일 출시 가격은 GT 9만9800유로(한화 약 1억3770만원)부터 시작하고, RS GT는 12만8200유로(한화 약 1억7700만원)부터 시작한다. 

한편 아우디 AG는 지속 가능한 e-모빌리티를 향한 전략으로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포트폴리오를 약 30개 모델로 확장하고 그 중 20개 모델은 순수 전기 배터리 구동 차량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아우디 AG는 올해 2월 e-트론 GT와 RS e-트론 GT, Q4 e-트론 및 Q4 스포트백 e-트론 등 새로 출시한 모델의 절반 이상을 전동화 모델로 출시하며 전기차 라인업을 3개에서 7개로 2배 이상 확장했고 향후 순수 전기차 모델 수를 두 배로 늘리고 PHEV 모델의 공세도 강화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아우디는 지속가능한 프리미엄 모빌리티 기업으로 주도적인 역할을 하기 위해 전사적인 탈 탄소화를 가속화하고 있으며 아우디는 2025년까지 사용하고 재활용하는 제품의 전 라이프 사이클에 걸쳐 탄소 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