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8 (토)

  •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18.1℃
  • 황사서울 13.2℃
  • 황사대전 15.6℃
  • 황사대구 20.8℃
  • 황사울산 18.4℃
  • 황사광주 16.4℃
  • 황사부산 17.4℃
  • 맑음고창 14.2℃
  • 황사제주 20.3℃
  • 맑음강화 13.5℃
  • 구름많음보은 15.2℃
  • 맑음금산 15.1℃
  • 구름조금강진군 17.4℃
  • 맑음경주시 18.8℃
  • 구름조금거제 17.4℃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르노삼성차 4월 판매 9344대…전년비 28.6%↓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4월 판매대수가 9344대로 전년 동월 대비 28.6% 감소했다고 3일 밝혔다. 

이기간 동안 해외 판매는 3878대로 87.2%나 급증했지만 내수가 총 5466대로 50.4%나 급감하면서 전체 판매 실적이 주저앉았다. 다만 전월과 비교하면 총 판매대수는 9% 늘면서 판매 회복의 기대감을 갖게 하고 있다. 

내수는 르노삼성차 대표 모델 QM6가 3409대 판매되며 전체 판매실적을 견인했다. QM6 전체 판매 대수 중 친환경 LPG SUV인 QM6 LPe의 비중이 63.9%(2,181대)를 차지했으며 이어서 가솔린 모델이 1212대(35.5%) 판매됐다. 

QM6 LPe는 국내 유일의 LPG SUV로서 친환경성을 자랑한다. 실제 주행 환경과 비슷한 실외도로시험에서 경유차의 질소산화물 배출량은 LPG차의 93배에 이른다. 

또한 기존 LPG 차량 구입 시 많은 고객들의 애로사항이었던 출력과 트렁크 공간 부족 문제를 가솔린 모델에 견줘도 부족함이 없는 동력성능과 ‘도넛 탱크’ 기술로 해결한 QM6 LPe는 연비와 경제성, 공간활용성 및 승차감을 모두 충족시키고 있다. 

지난해 3월 출시한 XM3는 1443대 판매되며 QM6와 함께 4월 판매 실적을 견인했다. QM6에 이어 르노삼성차의 또다른 대표 모델로 자리잡고 있는 XM3는 세단과 SUV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특유의 프리미엄 디자인으로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르노 브랜드 모델별로는 전기차인 조에와 트위지가 각각 66대, 96대가 판매됐으며 캡처 153대 및 마스터 버스 49대가 4월 한달 간 판매됐다. 

특히 2000만원대에 구매 가능한 전기차 르노 조에는 현재 판매 중인 3세대까지 진화를 해오며 품질과 안전을 검증받아왔다. 르노 조에는 지난 해 테슬라를 제치고 유럽에서 가장 많은 판매고를 올렸으며 30만대 가까운 누적 판매량 중 지금까지 보고된 배터리 화재 사고는 전무해 최고의 안전성을 자랑한다. 

르노삼성차의 4월 수출은 QM6 891대, SM6 1대, XM3 2961대, 르노 트위지 25대로 집계됐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XM3는 유럽 시장에 선보인 초기 물량들이 현지 언론 및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뛰어난 품질 및 가격 경쟁력을 가지고 유럽 시장에 안정적으로 공급을 이어갈 수 있다면 부산공장의 생산 물량 회복에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