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9 (일)

  •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18.1℃
  • 황사서울 13.2℃
  • 황사대전 15.6℃
  • 황사대구 20.8℃
  • 황사울산 18.4℃
  • 황사광주 16.4℃
  • 황사부산 17.4℃
  • 맑음고창 14.2℃
  • 황사제주 20.3℃
  • 맑음강화 13.5℃
  • 구름많음보은 15.2℃
  • 맑음금산 15.1℃
  • 구름조금강진군 17.4℃
  • 맑음경주시 18.8℃
  • 구름조금거제 17.4℃
기상청 제공

수입차

폭스바겐, 자차보험 수리 부담 낮춘 '사고 수리 자기부담금 지원 프로그램' 실시

공식 서비스센터 이용 고객 선착순 1만명, 자차보험 수리 시 1년간 5회, 1회 당 최대 50만원까지 지원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폭스바겐코리아는 3일부터 6월30일까지 두 달간 ‘사고 수리 자기부담금 지원 프로그램’ 이벤트를 실시한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수입차 시장의 대중화’ 전략 하에 사고 수리 부분에서도 고객들이 차량 총소유비용(TCO)을 절감할 수 있도록 이번 특별 고객 케어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해당 이벤트 기간 동안 공식 서비스센터 이용 고객 중 일정 조건에 해당하는 고객 선착순 1만 명을 대상으로, 1회 당 50만원 한도, 1년간 최대 5회까지 자차 보험 수리 시 자기 부담금을 실비로 지원받을 수 있는 '폭스바겐 자기부담금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벤트 대상 조건은 폭스바겐 서비스 패키지를 2개 이상 구매한 차량, 일반 정비 유상 수리 30만원 이상 차량, 사고수리 100만원 이상 차량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폭스바겐 고객만을 위한 특별한 혜택으로, 다른 차량과의 사고뿐만 아니라 업계 최초로 주차 중 시설물 추돌과 같은 자차 단독 사고 시에도 자기부담금을 지원하여 고객들의 불안과 부담을 대폭 줄일 수 있다. 1회 사고 시 통상 자기부담금의 최대 금액인 50만원까지 지원함에 따라 실제 고객이 납부하는 금액은 사실상 0원에 가깝다. 

한편 폭스바겐코리아는 2019년부터 무상 견인, 교통비 지원, 전손 차량 수리비 할인, 딜리버리 서비스 등 사고 수리 편의 및 비용 지원 혜택을 강화한 사고 차량 지원 프로그램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