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6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5℃
  • 구름많음강릉 29.3℃
  • 구름많음서울 27.7℃
  • 맑음대전 27.9℃
  • 맑음대구 27.4℃
  • 맑음울산 28.5℃
  • 맑음광주 27.4℃
  • 맑음부산 30.9℃
  • 맑음고창 27.3℃
  • 맑음제주 28.8℃
  • 흐림강화 26.4℃
  • 맑음보은 25.3℃
  • 맑음금산 24.1℃
  • 맑음강진군 27.5℃
  • 맑음경주시 26.5℃
  • 맑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현대차·기아, 중국서 일낸다"…내년 아이오닉5·EV6 등 전기차 매년 출시

상하이에 선행 디지털 연구소 설립…2030년까지 21개 친환경 라인업 구축

HTWO광저우 통해 글로벌 수소 사업 본격화하고 수소 산업 생태계 확장 도모

북경현대는 혁신적인 브랜드로, 동풍열달기아는 영감을 주는 브랜드로 쇄신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중국 시장 공략 강화를 위해 전기차를 대거 투입한다. 우선 내년 아이오닉5와 EV6 출시를 시작으로 매년 전용 전기차를 선보인다. 이를 통해 오는 2030년까지 21개의 친환경 라인업을 구축키로 했다. 

현대차·기아는 15일 온라인 채널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핵심으로하는 중국 전략 발표회 ‘라이징 어게인, 포 차이나(Rising again, For China)’를 성료 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중국 시장에서 재도약을 하기 위한 4대 전략 △현지화 R&D 강화 △전동화 상품 라인업 확대 △수소연료전지 기술 사업 본격화 및 수소 산업 생태계 확장 △브랜드 이미지 쇄신 등을 발표하는 자리로 구성됐다. 

발표자로 나선 현대차·기아 중국 사업총괄 이광국 사장은 “글로벌 최대 자동차 시장이자,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시장은 새로운 기회와 도전으로 가득한 곳이다”라면서 “중국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마련한 4대 전략을 통해 다가오는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선점하고 재도약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와 기아는 중국 시장에 특화된 R&D와 마케팅 활동을 통해 고객들의 니즈에 부합하는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하반기 중국 상하이에 선행 디지털 연구소를 설립하고 중국 현지 개발 기술력을 강화한다. 상해 디지털 연구소는 △자율 주행 △커넥티드카 △전동화 △공유 모빌리티 등의 미래 기술을 개발하고 중국 시장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시키는 역할도 담당하게 된다. 


현대차와 기아는 상해 디지털 연구소와 연태에 위치한 중국 기술연구소가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개발된 기술과 서비스를 다른 글로벌 시장으로 확장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와 기아는 전동화 상품 라인업 확장을 통해 친환경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업체로 입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내 시장에서 뜨거운 반응을 이어가고 있는 모델 아이오닉5와 EV6를 시작으로 내년부터 매년 전용 전기차 모델을 중국 시장에 출시한다. 뿐만 아니라, 하이브리드 모델과 수소전기차 등 다양한 전동화 모델을 출시해 오는 2030년까지 현대차와 기아 통틀어 총 21개의 전동화 라인업을 구축, 중국 자동차 시장의 전동화를 선도할 예정이다. 

현대차와 기아는 탄소중립을 위해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육성하는 중국에서 현대차그룹의 해외 첫 해외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생산 판매 법인인 ‘HTWO 광저우’를 건설 중이다. 약 20만 7000㎡(6.3만 평) 규모를 갖춘 ‘HTWO 광저우’는 오는 2022년 하반기에 완공될 예정이며 현대차그룹은 중국의 수소 사회 전환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올 하반기 세계 최다 판매 수소전기차 모델 ‘넥쏘’를 중국에 출시해 현대차그룹의 수소 모빌리티 기술력과 안전성을 입증하는 한편, 현지 수소 기술 표준 제정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중국 시장의 수소 생태계 구축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현대차와 기아는 새로운 전략을 발판으로 브랜드 이미지 쇄신에 나선다. 이와 함께 △내연기관 라인업의 효율화 △중대형 프리미엄 모델 상품성 강화 △다양한 차급의 신차 출시 등을 통해 제2의 도약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북경현대는 지난해 선보인 중국 전용 기술 브랜드 ‘에이치 스마트 플러스(H SMART+)’를 통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혁신적인 브랜드로 거듭나고자 한다. 동풍열달기아는 국내 시장을 시작으로 진행되고 있는 브랜드 리런칭 활동을 중국 시장에서 본격적으로 이어가 매 순간 고객에게 영감을 줄 수 있는 브랜드로 변모한다. 

이와 함께 현대차와 기아는 다양하게 변화하는 중국 고객들의 니즈를 반영해 상품 라인업을 최적화하는 작업에 돌입한다. 먼저, 현재 21개인 내연 기관 모델을 오는 25년까지 14개로 줄이고 효율적인 상품 운영에 나선다. 

C-SUV 차급과 D-SUV 차급, D 승용 차급 등 중대형 프리미엄 모델 라인업의 상품성을 대폭 강화하는 한편, 올 상반기 중에는 신형 쯔파오 등의 신차를 출시해 중국 시장을 공략한다. 특히 하반기에 △북경현대는 중국 전용 MPV와 투싼 하이브리드를 △동풍열달기아는 신형 카니발을 투입하는 등 그동안 상품을 운영하지 않았던 차급에 신차를 투입해 중국 고객들의 다양한 니즈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이달 초 상하이 국제 크루즈 터미널에서 ‘제네시스 브랜드 나이트(Genesis Brand Night)’를 열고 중국 시장에서 제네시스 브랜드를 본격적으로 출범했다. 상하이에 제네시스 브랜드를 직접 체험하고 차량도 구입할 수 있는 공간인 ‘제네시스 스튜디오 상하이’를 개소하는 등 중국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