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16.6℃
  • 구름많음강릉 11.3℃
  • 맑음서울 18.0℃
  • 구름조금대전 15.6℃
  • 흐림대구 14.6℃
  • 흐림울산 14.8℃
  • 흐림광주 17.8℃
  • 흐림부산 16.2℃
  • 흐림고창 18.1℃
  • 흐림제주 18.4℃
  • 흐림강화 16.6℃
  • 구름조금보은 12.7℃
  • 흐림금산 12.2℃
  • 흐림강진군 18.4℃
  • 흐림경주시 12.9℃
  • 흐림거제 16.7℃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현대차, 새로운 하이브리드 규정 기반 '2022 WRC' 참가 발표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현대자동차가 모터스포츠 무대를 통해서 지속 가능한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연마해 나간다. 현대차는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기반의 새로운 기술규정이 적용되는 '2022 WRC(World Rally Championship, 이하 WRC)'에 참가를 결정했다고 1일 밝혔다. 

2019년 말 WRC 주최측은 기존 1.6리터 4기통 엔진에 100kW급 전동모터를 부착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적용을 골자로 하는 신규 기술규정을 2022년부터 적용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현대차는 2019년과 2020년, 2년 연속으로 WRC 제조사 부문 챔피언십 타이틀을 보유한 챔피언으로, 신규 하이브리드 기술규정이 적용되는 WRC 2022년 시즌부터는 새로운 도전이 예정된 상황이다. 

현대차는 독일 알체나우 소재의 현대모터스포츠법인에서 i20 N 차량을 기반으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랠리카를 개발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규정 기반의 WRC 무대에 도전할 계획이다. 

현대차의 이번 참가 선언은 ‘인류를 위한 진보(Progress for Humanity)’라는 비전 아래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선도하겠다는 회사의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현대차의 이러한 의지는 '19년 발표한 순수 전기차 기반의 투어링 카 대회인 'PURE ETCR' 시리즈 참가 선언으로도 엿볼 수 있다. 

PURE ETCR은 올해 6월, 이탈리아 발레룽가(Vallelunga) 서킷에서 개막전을 시작으로 친환경 모터스포츠 무대의 첫 발걸음을 내딛을 예정이며, 현대차는 벨로스터 N을 토대로 전동모터와 고전압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 경주차, 벨로스터 N ETCR을 앞세워 경쟁하게 된다. 


이와 같은 친환경 모터스포츠의 출범은 미래 모터스포츠 대회 형식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전 세계 제조사를 대상으로 친환경 모빌리티로의 전환을 가속화하는데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 N브랜드매니지먼트모터스포츠사업부장 틸 바텐베르크 상무는 “모터스포츠 무대는 우리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발전시킴에 있어 매우 중요한 수단”이라며 “i20 N을 기반으로 한 하이브리드 WRC 랠리카와 벨로스터 N ETCR 경주차 등을 내세워 세계 최고 수준의 레벨에서 경쟁하며 지속 가능한 친환경 모빌리티 기술을 선도해 나가고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2014년부터 WRC를, 2018년부터 WTCR 등 세계 최정상급 모터스포츠 무대에 지속적으로 출전하며 쌓은 경험을 내연기관 기반의 양산차량 개발에 적극 활용해오고 있다. 

마찬가지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기반의 새로운 WRC 랠리카와 순수 전기차 기반의 ETCR 경주차는 현대차의 고성능∙친환경 전동화 기술력 개발의 선봉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이며 이는 머지않아 만나게 될 현대차의 미래의 고성능 N 모델들을 통해 직접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나아가 현대차는 WRC와 PURE ETCR 대회를 통해 자사의 친환경 기술력을 널리 알림과 동시에 지속 가능한 미래형 모터스포츠 확산에도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은 “WRC와 ETCR에 참가한다는 것은 미래 기술을 개발하고 인류를 위한 진보를 실현하고자 하는 현대차의 의지가 담겨있다”며 “모터스포츠는 우리가 선도하고자 하는 기술을 시험하고, 발전시키는 최적의 무대로 더욱 깨끗하고 친환경적인 모터스포츠를 통해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 기술을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