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16.6℃
  • 구름많음강릉 11.3℃
  • 맑음서울 18.0℃
  • 구름조금대전 15.6℃
  • 흐림대구 14.6℃
  • 흐림울산 14.8℃
  • 흐림광주 17.8℃
  • 흐림부산 16.2℃
  • 흐림고창 18.1℃
  • 흐림제주 18.4℃
  • 흐림강화 16.6℃
  • 구름조금보은 12.7℃
  • 흐림금산 12.2℃
  • 흐림강진군 18.4℃
  • 흐림경주시 12.9℃
  • 흐림거제 16.7℃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현대차 월드랠리팀, 2021 WRC 핀란드 북극 랠리 우승

영하 30도 혹한 속 눈길 평균속도 121.6km/h로 가장 빠르게 주파

2019년부터 2연속 제조사 부문 챔피언 자리 오른 현대차, WRC 3연패 도전

팀 동료 티에리 누빌도 3위 올라…더블 포디움 달성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현대자동차가 2021 WRC 경기 중 유일하게 눈과 빙판으로 이루어진 핀란드 북극 랠리에서 올해 첫 승을 신고했다. 

현대차는 2월 26일부터 28일(현지시각)까지 핀란드 북부 로바니에미(Rovaniemi)에서 진행된 2021 월드랠리챔피언십(이하 WRC) 시즌 두 번째 대회 핀란드 북극 랠리(이하 북극 랠리)에서 우승과 함께 더블 포디움을 달성했다고 1일 밝혔다. 

현대 월드랠리팀은 이번 경기에 오트 타낙과 티에리 누빌, 크레이그 브린 등 3명의 선수가 ‘i20 Coupe WRC’ 경주차로 출전했다. 

대회 시작부터 선두로 치고 나간 현대팀 오트 타낙은 경기 중 단 한차례도 역전을 허용하지 않는 주행으로 팀에게 2021 WRC 첫 번째 우승컵을 선사했다. 눈으로 뒤덮인 코스임에도 불구하고 오트 타낙의 북극 랠리 평균 주파속도는 121.66km/h, 최고속도는 190km/h대에 이른다. 


같은 현대팀 동료 티에리 누빌과 크레이그 브린도 각각 3위와 4위에 오르며 혹한 속 i20 Coupe WRC 경주차의 압도적인 성능을 뽐냈다. 2위는 토요타팀 칼리 로반페라 선수가 차지했으며 2020 WRC 드라이버 부문 챔피언 세바스티앙 오지에 선수는 토요일 마지막 스테이지서의 사고로 인해 20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현대팀과 오트 타낙 선수는 이번 우승으로 WRC 북극 랠리 최초 우승이라는 새로운 기록도 세우게 됐다. 현대차는 이번 우승을 포함한 더블 포디움 달성으로 제조사 통합 포인트를 47점 더해 1위 도요타팀과의 격차를 11점차까지 좁혀내면서 제조사 부문 2위를 유지했다. 


오트 타낙과 티에리 누빌 선수 역시 이번 대회에서 각각 27점과 18점을 획득해 드라이버 종합 순위 5위, 2위에 올라 현대차의 제조사 부문 3연패와 더불어 최초로 드라이버 부문 챔피언 타이틀까지 가져온다는 목표에 한 걸음 다가갔다. 선두로 올라선 로반페라와 2위 누빌과의 격차는 단 4점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단 한 대의 리타이어도 없이 핀란드 북극 랠리를 1, 3, 4위로 완벽히 마무리하며 개막전인 몬테카를로 랠리의 아쉬움을 완벽히 달랬다"며 "i20 Coupe WRC 랠리카의 강력한 주행성능을 바탕으로 WRC 3연패의 대업을 달성하기 위해 앞으로 남은 일정도 최선을 다해 달릴 것"이라고 말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