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6 (일)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3.9℃
  • 맑음대전 -2.8℃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1.7℃
  • 맑음광주 -0.3℃
  • 맑음부산 3.8℃
  • 구름많음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4.8℃
  • 맑음강화 -5.7℃
  • 맑음보은 -2.9℃
  • 맑음금산 -2.8℃
  • 구름조금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1.2℃
  • 맑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수입차

스텔란티스, 오는 2030년까지 소프트웨어 기반 차량으로 연간 200억 유로 수익 증대

2026년까지 약 40억 유로, 2030년까지 약 200억 유로의 연간 수익 예상

​​2025년까지 소프트웨어 및 제품 전동화 위해 300억 유로 이상 투자 계획
​​
2030년까지 커넥티드 카 3400만대 생산 및 2024년까지 모든 모델 무선 업데이트 기능 탑재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스텔란티스는 운전자와 차량이 상호 작용하는 방법을 전환시키기 위해 기존 기능을 기반으로 차세대 기술 플랫폼을 구축하는 소프트웨어 전략을 발표했다. 스텔란티스는 이를 통해 2030년까지 약 200억 유로의 연간 증분 수익을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환을 통해 오늘날 스텔란티스 차량의 전동화 기반 설계를 고객들의 디지털 생활과 원활하게 통합되는 개방형 소프트웨어 플랫폼으로 변화시킬 예정이다. 스텔란티스는 차량 생산 이후 지속되는 무선 업데이트를 통해 혁신적인 기능과 서비스를 추가하여 고객들의 선택을 확장할 예정이다. 

카를로스 타바레스 스텔란티스 그룹 CEO는 “이번 전동화 및 소프트웨어 전략은 무선 기능 및 서비스 관련 비즈니스 성장을 이끌고, 고객들에게 최고의 경험을 선사하며 스텔란티스를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기술 회사로의 변화를 이끌 것”이라며, “2024년에 공개될 3개의 새로운 인공지능 기술 플랫폼을 통해 빠르게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각 주기에 상관없이 따로 개발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텔란티스는 2025년까지 전동화 및 소프트웨어 전환에 300억 유로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스텔란티스의 소프트웨어 전략은 2021년 7월 ‘EV 데이’에 발표된 회사의 전동화 기술 계획과 같이 진행된다. 해당 계획은 2030년까지 스텔란티스의 저공해 차량으로 유럽 판매 차량의 70% 이상, 미국 판매 차량의 40%를 차지하겠다는 목표를 포함하고 있으며, 회사의 14개의 대표 브랜드는 최고의 전동화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스텔란티스는 전세계적으로 1,200만 대의 수익성 있는 커넥티드 카를 보유하고 있다. 이는 2026년까지 2600만대로 성장할 것으로 보이며, 40억 유로의 수익을 창출할 것이다. 또한 2030년까지 3400만 대의 차가 200억 유로의 연간 수익을 가져다 줄 것으로 예상한다. 생산 이후 5년까지 차량의 수익성이 있다고 간주한다. 

2022년에 스텔란티스는 데이터 수집 능력을 활용해 사용자 경험 기반의 보험 서비스를 출시하고, 유럽과 북미에서 시작하여 전 세계로 확장할 계획이다. 

2024년부터 2년간 3개의 새로운 플랫폼은 스텔란티스의 4개 차량 플랫폼에 걸쳐 적용될 예정이다. 새로운 전기, 전자 및 소프트웨어 구조인 STLA 브레인(Brain)이 고객 중심 서비스로의 전환의 핵심이 될 것이다. 

STLA 브레인 오늘날의 10개 모듈이 아닌 30개를 활용해 유연성을 높여 무선 업데이트를 완벽하게 지원한다. 해당 서비스 중심의 구조는 클라우드와 연동되어 차량 내 전자 제어 장치와 중앙 HPC를 고속 데이터 버스로 연결한다. 

이는 오늘날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연결을 분리시켜 소프트웨어 개발자로 하여금 새 하드웨어 설치없이 기능과 서비스를 빠르게 만들고 업데이트 할 수 있도록 한다. 이러한 무선 업데이트는 고객과 스텔란티스 모두의 비용을 현격히 줄이고 사용자의 유지 관리를 단순화하며, 차량 가치를 유지하도록 한다. 

STLA 브레인 위에 구축된 STLA 스마트콕핏(SmartCockpit)은 차주의 기존 디지털 라이프와 차량 내 기능을 원활히 통합시켜 제 3의 맞춤형 생활 공간을 만들 수 있도록 돕는다. 여러 연구는 운전자는 평생 평균 4년의 시간을 차 안에서 보내며, 이 수치는 점차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STLA 스마트콕핏은 스텔란티스가 폭스콘과 함께 개발한 ‘모바일 드라이브’ 기반으로 운영되며, 네비게이션, 음성 지원, 온라인 쇼핑 및 결제와 같은 인공지능 기반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STLA 오토드라이브(AutoDrive)는 BMW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개발됐으며, 레벨2, 레벨2+, 레벨3 단계의 자율 주행 기능을 제공하고 지속적으로 무선 업데이트 된다. 

스텔란티스는 무선 업데이트 등의 소프트웨어와 맞춤형 기능을 통해 고객이 자신의 차량을 각자의 니즈와 취향에 맞춰 꾸밀 수 있도록 한다. 이는 스텔란티스 내 다양한 브랜드의 고유한 품질을 높일 것이며, 운전자와 차량 간의 유대를 강화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스텔란티스는 600만 회 이상의 무선 업데이트를 제공했으며, 2026년까지 최소한 분기별 업데이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스텔란티스의 커넥티드 카는 3조가 넘는 데이터 포인트를 제공했으며, 시기적절하고 활용도 높은 시사점을 만들어냈다. 스텔란티스의 엔지니어는 해당 정보를 활용해 차량의 지속적인 개선 주기를 줄이고, 고객 경험을 강화하여 2030년까지 11억 유로의 효율성을 창출할 것이다. 

스텔란티스 내 브랜드들은 각각의 총력을 다해 고객에게 최고의 경험을 가져다 줄 소프트웨어를 최대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스텔란티스는 소프트웨어 및 데이터 아카데미를 개설해 1000명 이상의 내부 엔지니어를 다양한 역할로 재교육하고, 소프트웨어 커뮤니티를 개발하고 있다. 

2024년까지 스텔란티스는 4500명의 효율성 중심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를 확보하여 전 세계에 인재 허브를 구성하고자 한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