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8 (월)

  • 맑음동두천 11.5℃
  • 구름많음강릉 8.6℃
  • 맑음서울 11.8℃
  • 맑음대전 12.8℃
  • 맑음대구 12.2℃
  • 구름많음울산 9.9℃
  • 맑음광주 14.3℃
  • 구름많음부산 12.3℃
  • 맑음고창 12.3℃
  • 연무제주 11.6℃
  • 맑음강화 9.6℃
  • 구름조금보은 11.8℃
  • 맑음금산 11.3℃
  • 맑음강진군 14.3℃
  • 구름많음경주시 12.3℃
  • 맑음거제 12.0℃
기상청 제공

수입차

"최고속도 330km·제로백 3초" 맥라렌, 하이브리드 슈퍼카 '아투라' 전세계 공개

V6트윈터보 엔진 및 E-모터·배터리 등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최고출력 680마력·8단 SSG 자동변속기

맥라렌 새 경량 아키텍처 MCLA 적용된 첫번째 모델…건조중량 1395kg 중 배터리팩과 E-모터 103.4kg

URL복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맥라렌은 차세대 고성능 하이브리드 슈퍼카 ‘아투라(Artura)’를 17일 전세계를 대상으로 온라인 스트리밍을 통해 공개했다. 

맥라렌 아투라는 전기 슈퍼카 시대를 개척하는 ‘하이 퍼포먼스 하이브리드’ 슈퍼카이다. 맥라렌이 반세기 이상 축적해온 레이싱 및 로드카에 대한 경험과 지식, 기술과 순수한 드라이빙 일체감은 물론 미래 핵심 엔지니어링과 기술까지 총망라 한 진정한 맥라렌으로 금일 데뷔한다. 
 
 마이크 플루이트 맥라렌 오토모티브 CEO는 “아투라의 데뷔는 맥라렌 고객은 물론 아투라를 감상하고 즐길 준비가 된 모든 사람들에게 기념비적인 순간이다. 특히 슈퍼카라는 세계에서 이성과 감성 영역을 망라해 아투라가 가져올 변화를 즐기기 바란다”고 밝혔다. 

아투라를 개발하며 맥라렌은 완벽하게 새로운 슈퍼카를 창조했다. 독특한 디자인,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성능과 다이내믹 성능, 혁신적인 엔지니어링이라는 맥라렌 고유의 캐릭터는 전기화 된 파워트레인을 통해 발휘된다. 맥라렌이 새로 개발한 3.0리터 V6 트윈터보 엔진과 E-모터 및 배터리팩을 포함하는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은 궁극의 성능을 자랑한다.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680마력(PS)과 최대토크 720Nm에 달하는 강력한 파워를 맥라렌이 새로 설계한 경량 8단 SSG 자동 변속기를 통해 효율적으로 동력계통에 전달한다. V6 트윈터보 엔진과 E-모터는 각각 585마력 및 95마력을 제공하며 특히 E-모터는 슈퍼카의 날카롭고 정밀한 스로틀 응답성 및 맹렬한 기세의 가속 성능을 발휘한다.  




아투라에 탑재된 E-모터는 변속기 벨 하우징에 탑재된다. 기존 방사형 자속모터보다 작고 전력 밀도는 높은 축방향 자속모터(Axial flux E-motor)는 맥라렌 P1™보다 33% 더 높은 전력 밀도를 발휘한다. 특히 토크 충전(Torque infill)으로 알려진 토크 전달의 즉각적인 특성은 날카로운 스로틀 응답성의 핵심이다. 아투라가 슈퍼카라는 사실은 측정된 수치로도 확인할 수 있다. 

최고속도는 330km/h로 소프트웨어 상 제한을 둔 상태이며 뛰어난 가속 성능을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100, 200, 300km/h에 도달하는 시간은 3.0초, 8.3초, 21.5초에 불과하다.  

5개의 리튬 이온 모듈로 구성된 배터리 팩의 사용 가능 에너지 용량은 7.4kWh로 냉각 레일을 순환하는 냉매, 배전 장치 등의 배터리 시스템은 차체 후면 하단에 볼트로 고정된다. 배터리 시스템의 바닥면은 카본파이버로 제작됐으며 강성, 중량 분배 및 충돌 방지 등을 시뮬레이션한 최적의 위치에 자리잡았다. 표준 EVSE 케이블을 사용해 2.5시간만에 80% 수준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아투라의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최고의 성능을 발휘하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는 맥라렌 초경량 엔지니어링 철학의 성공적 결합이다. 맥라렌은 아투라의 모든 영역과 부품 개발에 있어 고집스러울 만큼 집요한 경량화 프로그램을 적용했다. 


아투라는 지난해 여름 최초로 공개했던 맥라렌의 새 경량 아키텍쳐인 MCLA(McLaren Carbon Lightweight Architecture) 적용한 최초의 모델이다. 순수한 차체 중량을 뜻하는 건조 중량은 불과 1395kg으로 동급 중 가장 가벼우며 이 중 배터리 팩과 E-모터는 각 88kg 및 15.4kg에 불과하다. 심지어 하이브리드 시스템에 적용된 케이블까지 경량화에 도전해 성공을 거뒀다. 슈퍼카의 성능을 증명하는 주요 수치인 무게 대비 출력비 역시 동급 최고인 톤당 488마력에 달한다.  

아투라의 디자인은 순수한 슈퍼카의 모습 그 자체이다. 낮은 노즈, 캡 포워드, 높은 테일 스탠스로 대표되는 익스테리어는 군더더기 하나 없이 차량의 모든 요소가 차체 중앙 부분에 자리한 MCLA를 감싼 ‘쉬링크 랩드(Shrink wrapped)’라는 맥라렌의 디자인을 한단계 발전시켰다. 슈퍼폼 알루미늄 및 카본파이버로 제작된 경량 바디는 최소한의 라인과 패널 조인트가 적용됐으며 에어로다이내믹 및 냉각을 고려한 디자인 설계도 함께 적용됐다. 전면 스플리터의 중앙 부분에는 전자식 공조 시스템 eHVAC을 위한 공기 흡입구가 위치한다.  

인테리어의 핵심 디자인 요소는 드라이버 중심의 혁명적인 인체공학 설계의 반영이다. 새로 설계된 경량의 클럽스포츠 버킷 시트는 무릎 및 다리, 어깨까지 드라이버에게 이상적인 공간을 제공해 아투라의 역동적인 성능을 즐기고 제어할 수 있다. 이밖에 스티어링 칼럼에 위치한 계기판에 파워트레인 및 핸들링 컨트롤 등을 제어하는 주행 모드 선택 장치를 위치시켰다. 결과적으로 드라이버는 EV모드를 포함해 총 4가지 주행 모드를 휠을 잡은 채로 선택할 수 있다.  


아투라의 제동 안정성 역시 최고 수준이다. 아투라는 맥라렌 최신 LT 모델에 탑재된 브레이크 시스템과 동일한 카본 세라믹 브레이크 및 경량 알루미늄 캘리퍼가 장착된다. 맥라렌이 최초로 전자 제어식 디퍼렌셜(E-diff)을 아투라에 탑재해 향상된 타이어 접지력과 최적화된 공기 역학적 다운 포스를 증가시켰으며 리어 엑슬을 가로 질러 전달되는 토크를 독립적으로 제어한다. 특히 각각의 뒷바퀴에 전달되는 토크 전달을 조정해 코너링 중 접지력을 크게 향상시킨다.  

인포테인먼트 및 커넥티비티 시스템(MIS II)은 두 개의 고화질 디스플레이에 새로운 소프트웨어 및 맞춤형 하드웨어를 탑재하고 있다. 맥라렌 고유의 트랙 텔레메트리(MTT), 드리프트 컨트롤 등 주요 정보를 간결하지만 즉각적으로 전달하며 운전에 특화된 주요 정보만 전달하는 스텔스 모드까지 제공한다.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 모두 지원되는 스마트폰 미러링부터 스톱앤고 기능이 있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 이탈 경고 등 다양한 운전자 지원 기능도 탑재하고 있다.  


아투라를 개발하며 맥라렌은 경량 아키텍쳐 MCLA의 각종 요소에 대한 파일링, 기계식 후진 기어 대신 E-모터를 사용한 후진 주행, 한 번의 조작으로 시트 포지션, 등받이 및 허벅지 아래 지지대 등을 한꺼번에 조정하는 메커니즘을 개발해 현재 특허 출원 중이다.  

아투라는 맥라렌 서울을 통해 주문 가능하며 올해 하반기 중 고객 인도를 시작할 계획이다. 모든 아투라 모델은 기본 보증 5년(7만5000km)이 제공되며 하이브리드 배터리는 6년(7만5000km), 차체는 주행 거리 제한 없이 10년 보증이 제공된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기획

더보기


자동차 박물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