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맑음동두천 24.3℃
  • 맑음강릉 20.9℃
  • 구름조금서울 24.8℃
  • 맑음대전 24.2℃
  • 구름조금대구 22.9℃
  • 구름조금울산 21.3℃
  • 구름조금광주 20.2℃
  • 구름조금부산 21.7℃
  • 맑음고창 22.1℃
  • 구름조금제주 21.1℃
  • 맑음강화 23.1℃
  • 맑음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3.1℃
  • 구름많음강진군 22.6℃
  • 구름많음경주시 22.8℃
  • 구름조금거제 23.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더 현대 프로젝트, '선을 넘어서:한국의 서예'展 전시

2천년 한국 서예 역사 총망라한 작품 90여점 전시…해외서 처음 선보이는 한국 서예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현대자동차는 LA 카운티 미술관(이하 LACMA)에서 LACMA와의 장기 파트너십의 일환인 ‘더 현대 프로젝트’의 2019년 전시 ‘Beyond Line:The Art of Korean Writing(선을 넘어서:한국의 서예)’展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2015년 현대차와 LACMA는 10년 장기 후원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예술과 기술의 융합(아트+테크놀로지, Art+Technology) 작품과 한국 미술 연구 사업을 지원한다는 '더 현대 프로젝트'를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선을 넘어서: 한국의 서예’ 전시는 ‘더 현대 프로젝트’의 두 번째 핵심 과제인 한국 미술 연구 지원 사업의 첫 결과물이자 해외에서 진행되는 최초의 한국 서예 전시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선을 넘어서: 한국의 서예’는 선사시대부터 오늘날까지 2천년동안 이어지는 한국 서예의 역사를 총망라하는 전시로서, 한지, 도자기, 금속판, 직물 등 다양한 매체로 구성된 90여 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왕과 학자, 승려, 노비 등에 이르는 다양한 사회계층에서 나온 서예 작품들이 전시되며, 특히 추사 김정희, 신사임당 등 한국 서예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작품들도 함께 공개될 예정이다. 

서예가 한국 역사에서 어떻게 발전되고 전개되어 왔는지 그 뿌리와 의미를 조망하는 이번 전시는 오는 16일부터 9월29일까지 LACMA 내 레스닉 파빌리언에서 열린다. 

LACMA CEO 겸 월리스 아넨버그 관장인 마이클 고반은 “이번 전시는 서예라는 렌즈를 통해 한국의 역사, 문화, 정체성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살펴볼 수 있다는 점에서 흥미롭다”며, “현대차와의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한국 미술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이를 전세계 관람객과 공유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이번 전시는 현대차와 LACMA의 파트너십에 큰 획을 긋는 중요한 전시로서 현대차의 지원을 통해 한국 미술과 문화에 대한 관심이 확산되기를 희망한다”며 “한국 사회의 토대이자 미래가 될 한국 문화를 주제로 전세계 고객과 소통하고 지속적인 예술 분야 후원으로 고객에게 특별한 경험을 제공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LACMA와의 '더 현대 프로젝트'를 통해 예술과 기술의 융합에 주목한 혁신적인 예술 작품 전시를 네 차례 개최한 바 있으며, '아트+테크놀로지' 분야를 지속적으로 후원함으로써 기술에 예술적 가치를 더해 새로운 감동을 창출하고자 하는 현대차의 방향성을 알려오고 있다. 

뿐만 아니라, 현대차는 미국 LACMA 10년 장기 후원 외에도 영국 테이트모던과 11년 장기후원, 국립현대미술관 10년 장기후원 등 글로벌 아트 프로젝트를 이어가며 중장기적으로 진정성 있는 문화예술계 후원을 진행 중이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