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1 (금)

  • 구름많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3.8℃
  • 흐림서울 1.5℃
  • 구름조금대전 2.9℃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4.7℃
  • 구름조금광주 3.0℃
  • 맑음부산 4.7℃
  • 구름많음고창 2.3℃
  • 흐림제주 6.0℃
  • 구름많음강화 1.6℃
  • 구름많음보은 2.5℃
  • 구름많음금산 1.2℃
  • 맑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4.6℃
  • 맑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현대차, 1월 31만3313대 판매…전년비 7.7%↓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현대차는 1월 국내 6만440대, 해외 25만2873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총 31만3313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전년 동월 대비 국내 판매는 17.5% 늘었으나 해외 판매는 12.2% 줄면서 전체적으로 7.7% 감소했다. 

 시장의 경우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2450대 포함)가 1만77대 팔리며 국내 판매를 이끌었으며, 아반떼 5428대, 쏘나타(하이브리드 모델 270대 포함) 4541대 등 세단이 총 2만947대 판매됐다. 

RV는 싼타페가 7001대, 팰리세이드 5903대, 투싼 3651대 등 총 1만8886대가 팔렸다. 특히 ‘2019 올해의 차’로 선정된 팰리세이드는 본격 판매 돌입과 동시에 국내 대형 SUV 시장에서 역대 최다 월 판매 실적을 달성했으며, 누적 계약 대수도 4만5000대를 돌파하는 등 국내 자동차 시장에 돌풍을 일으켰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총 1만3130대 판매를 기록했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상용차는 2203대 판매됐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가 2479대, G70가 1408대, G90(EQ900 39대 포함)가 1387대 판매되는 등 총 5274대가 판매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그랜저와 싼타페, 투싼 등 주력 차종이 국내 판매 실적을 견인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면서 “올해에도 주력 차종들에 대한 상품성을 한 층 강화해 판매를 견인하는 것은 물론, 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팰리세이드의 원활한 판매를 위해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해 국내 시장에서의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시장 판매 감소의 경우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에 따른 중국 자동차 수요 감소와 중국 현지 법인인 베이징현대의 안정적 재고 운영 및 사업 정상화 추진 등이 주요한 영향을 미쳤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