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6.1℃
  • 흐림강릉 9.5℃
  • 흐림서울 5.8℃
  • 연무대전 9.4℃
  • 황사대구 11.7℃
  • 구름조금울산 12.7℃
  • 구름많음광주 13.9℃
  • 구름조금부산 13.7℃
  • 흐림고창 11.8℃
  • 맑음제주 16.6℃
  • 흐림강화 5.9℃
  • 흐림보은 9.5℃
  • 흐림금산 10.0℃
  • 맑음강진군 15.2℃
  • 구름많음경주시 12.8℃
  • 맑음거제 12.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제네시스 G70·코나,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올라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막내 'G70'와 소형 SVU 코나가 나란히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올랐다.

29일 현대차에 따르면 제네시스 G70는 미국에서 ‘2019 북미 올해의 차(NACTOY)’ 승용 부문 최종 후보(Finalist)에 올랐다. 최종 경쟁 상대는 혼다 인사이트, 볼보 S60이다.

제네시스 브랜드가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2016년에 발표한 ‘2017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G90가 선정된 이후 두 번째다. 2009년에는 현대차 제네시스(BH)가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한 바 있으며 G70가 이번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할 경우 또 한번 한국 자동차 역사를 새로 쓰게 된다.

2017년 9월 국내 출시 후 지난 9월부터 북미에서도 판매되고 있는 G70는 제네시스 브랜드가 프리미엄 시장에서의 인지도를 높이는데 혁혁한 공을 세우고 있다. 

현대차 코나도 ‘2019 북미 올해의 차’ 부문 유틸리티 부문 최종 후보에 올라 아큐라 RDX, 재규어 I-페이스 등과 경합을 벌인다. 북미 올해의 차 유틸리티 부문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한국 브랜드 최초다. 


‘2015 북미 올해의 차’까지만 해도 승용차(Car)와 트럭(Truck) 등 2개 부문으로 발표했지만 최근 SUV의 급속한 성장 추세를 반영해 ‘2016 북미 올해의 차’에서는 트럭 부문에 유틸리티(Utility)를 추가했으며 ‘2017 북미 올해의 차’부터는 각 부문을 별도로 구분해 총 3개 부문으로 진행하고 있다. 

통상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홍보 효과를 톡톡히 누리면서 판매 증대에 기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26회째를 맞는 ‘2019 북미 올해의 차’는 미국 및 캐나다의 신문, 방송, 잡지, 인터넷의 자동차 전문 기자단 54명의 투표를 통해 선정한다. 최종 결과는 내년 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국내 완성차 중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2009년 현대차 제네시스(BH), 2011년 현대차 쏘나타, 2012년 현대차 아반떼, 2015년 현대차 제네시스(DH), 2017년 제네시스 G90, 2018년 기아차 스팅어에 이어 제네시스 G70와 현대차 코나가 일곱 번째다.

지난 2018 북미 올해의 차는 승용 부문에서는 혼다 어코드가, 유틸리티 부문에서는 볼보 XC60가, 트럭 부문에서는 링컨 내비게이터가 선정된 바 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