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조금동두천 14.6℃
  • 구름조금강릉 16.8℃
  • 연무서울 15.1℃
  • 연무대전 14.3℃
  • 구름조금대구 16.3℃
  • 구름조금울산 16.6℃
  • 구름조금광주 15.7℃
  • 맑음부산 17.2℃
  • 구름조금고창 14.5℃
  • 구름많음제주 16.1℃
  • 맑음강화 14.9℃
  • 구름많음보은 14.8℃
  • 구름많음금산 13.2℃
  • 구름조금강진군 15.6℃
  • 구름많음경주시 16.6℃
  • 구름많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현대차, 고성능 N 중국 첫 선…진출 적극 검토

'중국 제1회 국제 수입박람회' 참가…벨로스터 N, i20 WRC, i30 N TCR 전시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현대자동차가 ‘고성능 N’의 중국 시장 진장 진출을 적극 검토하며 중국 고성능차 시장 공략에 나선다. 

현대차는 6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국가회의전람센터(NECC)에서 열린 ‘제1회 중국 국제 수입박람회(China International Import Expo)’에 참가해 고성능 N과 수소전기차 기술력을 중국 시장에 선보였다. 

5일부터 10일까지 열리는 중국 국제 수입박람회는 중국 정부가 외국 기업을 대상으로 중국 내 제품 소개 및 비즈니스 협력 기회를 제공하는 행사로, 전 세계 2800여개 기업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이번 박람회에 약 182평(600㎡)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한국 자동차 기업을 대표해 참가한다. 현대차의 고성능 기술력과 미래 친환경차 기술을 선도하는 이미지를 제고하고 글로벌 브랜드로서 위상과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다. 

고성능 N을 중국 시장에 처음 소개한 현대차는 이날 보도발표회를 통해 N의 철학 및 비전, 포트폴리오 전략을 선보였다. 현대차는 글로벌 고성능차 시장에서 상품성과 기술력을 인정받아 빛나는 성과를 거두고 있는 벨로스터 N을 비롯해 i20 WRC와 i30 N TCR을 함께 전시했다. 

또한 N이 추구하는 ‘일상생활에서의 운전의 즐거움’을 관람객들이 느낄 수 있도록, 벨로스터 N에 탑승하는 ‘N 필 더 필링 익스피리언스’ 체험 콘텐츠를 마련했다. 현대차는 N의 중국 고성능차 시장 진출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하고 구체적인 N의 중국 런칭 계획과 방향성에 대해 가까운 미래에 선포할 것을 예고했다.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차 상품전략본부장(부사장)은 “향후 중국 고성능차 시장에 어떤 고성능차를 선보일지 면밀히 검토하고 있는 단계”라며 “친환경차에도 N 적용을 검토하고 있으며 이는 다가올 미래에 피할 수 없는 선택이 될 것”이라고 N의 비전에 대해 밝혔다. 

현대차는 중국 수소전기차 시장 공략에도 나선다. 현대차는 수소전기차의 기술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함으로써 현대차가 그리는 미래 수소사회에 대한 비전도 중국시장에 제시했다. 

현대차는 수소전기차 넥쏘와 함께 수소전기차 기술력을 보여주는 넥쏘 절개차, 수소 에너지로 움직이는 미래의 가정생활을 체험하는 ‘수소전기하우스’를 선보였다. 특히 대기 오염 해소에 관심이 높은 중국 시장을 겨냥해 '수소전기차 넥쏘를 활용한 공기 정화'를 선보여 참가자들의 많은 관심을 모았다. 

친환경차 전략과 수소사회 비전에 대해 발표한 박종진 현대차 연료전지시험개발실 실장은 "수소전기차 넥쏘는 현대자동차 친환경차 라인업의 첨단 기술이 집약된 플래그십 모델"이라며 "수소전기차 개발은 미래 세대를 위한 현대자동차의 노력의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중국 내 수소전기차 시장 개척을 위해 선제적으로 나서고 있으며, 지난 29일에는 중국의 칭화대학 베이징칭화공업개발연구원과 공동으로 '수소 에너지 펀드'를 설립하고 수소산업 밸류체인 내 스타트업에 투자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수소 에너지 펀드’ 설립을 통해 중국 내 수소에너지 관련 신사업 진출의 계기를 마련하고 중국 수소 생태계를 주도하고 있는 핵심 기관과의 강력한 파트너십을 통해 수소 산업의 핵심 플레이어로 자리매김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지난 6월 상하이에서 개최된 ‘CES 아시아 2018’에 참가해 수소전기차 넥쏘를 선보인 바 있으며, 넥쏘의 미래 기술력을 높이 평가받아 자동차 업체 중 유일하게 ‘CES 아시아 2018 혁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현대차는 지난 1월 ‘중국 전기차 100인회’가 베이징에서 주최한 ‘연간 포럼’ 행사에 참가해 수소전기차 양산 경험을 소개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 기술력이 집약된 넥쏘 수소전기차를 전시하는 등 중국 수소전기차 시장 공략을 위해 입지를 강화해나가고 있다. 

중국 정부는 극심한 환경오염을 극복하고 경제성장을 견인한 에너지 대안으로 수소에 주목하고, 지난 2월 '중국 수소에너지 및 연료전지산업 혁신연합' 출범과 함께 수소전기차를 신성장 동력으로 발전시키겠다는 '수소전기차 굴기'를 선언한 바 있다. 이어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 100만대, 수소충전소 1000개소 보급 이라는 도전적인 목표를 세운 뒤 관련 법령과 정책을 정비 중에 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