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5℃
  • 구름조금강릉 15.2℃
  • 구름많음서울 13.8℃
  • 구름많음대전 13.8℃
  • 구름조금대구 15.3℃
  • 구름많음울산 15.9℃
  • 구름조금광주 14.8℃
  • 구름조금부산 16.4℃
  • 맑음고창 14.9℃
  • 구름조금제주 17.2℃
  • 구름조금강화 13.6℃
  • 구름많음보은 14.1℃
  • 구름많음금산 14.4℃
  • 구름조금강진군 16.4℃
  • 구름조금경주시 16.1℃
  • 구름많음거제 17.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캠시스, 초소형 전기차 'CEVO-C' 공개

1회 배터리 충전으로 약 100km 주행, 보조금 지원 시 약 500~600만원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캠시스가 11일 개막한 ‘2018 영광 국제 스마트 e-모빌리티 엑스포’에서 캠시스의 첫 초소형 전기차 CEVO(쎄보)-C를 공개했다. 

CEVO(쎄보)-C 는 2인승 4륜 승용차로 오토바이와 승용차의 중간 크기로, 차량 설계부터 개발, 디자인까지 캠시스 자체 기술력으로 이뤄낸 집약체이다. 캠시스 전기차 사업부의 대부분이 R&D 인력일 정도로 자체 기술력 확보에 집중해왔다. 

이번 엑스포에서 차량소개를 진행한 캠시스 전기차 사업부문 마케팅/기획 김구수 전무는 “CEVO-C는 친환경 이동수단이 필요 단계에서 필수 단계로 넘어가는 가운데 근거리 이동수단, 공유 경제의 이동수단, 물류 체계 이동수단의 중심이 되고자 만들어졌다”며 “특히 대도시의 비효율적인 대중교통 시스템을 변화시키고, 혼잡한 도로를 개선하기 위한 드라이빙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CEVO-C는 리튬 이온 배터리를 사용했으며, 한 번의 배터리 충전으로 약 100km를 주행할 수 있고 최고속도는 시속 80km다. 모터 최고출력은 15kw이다. 전기차 1회 완충 시 주행거리는 배터리와 모터를 경량화하면서도 이동거리를 최대화 할 수 있도록 설계기술을 최적화하는 것이 핵심인데 캠시스는 자체 설계한 기술력으로 8kWh 배터리를 장착하고도 100km까지 주행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완속 충전기 기준으로 약 3시간이면 완충가능하며, 별도 판매되는 휴대용 충전기를 이용해 가정용 전기로도 충전 가능하다. 에어컨과 히터가 있어 사계절 내내 어떤 날씨 환경에서도 쾌적하게 운전할 수 있고, 조수석을 앞 뒤가 아닌 양 옆으로 배치해 동승자의 시승감까지 배려했다. 

특히 캠시스는 차량 체구가 작은 만큼 안전성을 최우선으로 삼고 차량을 설계했다. 최적화 설계기술을 적용해 국내 인증기준에 부합하는 중량(600Kg 이하)이면서 충돌 시 운전자의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는 수준의 강성을 확보했다. 

자동차부품연구원 e-모빌리티 연구센터의 인프라를 활용해 충돌 테스트도 거칠 계획이다. 운전자 안전과 차량 경량화를 위해 고장력 강판 프레임을 적용했으며, 경사로 밀림방지 기능이 있어 언덕길에서도 차량이 뒤로 밀리지 않는다. 


캠시스는 이번 영광 국제 스마트 e-모빌리티 엑스포를 시작으로 CEVO-C 사전계약을 진행한다. 엑스포 현장에서 선계약을 하는 고객에게 특별 프로모션을 제공하며, 엑스포가 끝난 이후부터 내년 2월 말까지는 전기차 브랜드 공식 홈페이지(www.cevo.co.kr)에서 사전 주문을 받는다. 내년 3월 서울모터쇼에서 정식 출시한 이후 4월부터 사전 계약 고객을 비롯한 구매자에게 차량 인도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차량 목표가격은 1200~1500만원 대로 보조금까지 받으면 약 500~600만원 선에서 구입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차량 색상은 패션 레드, 아쿠아 블루, 라임 그린, 미드나잇 블루 총 4가지로 개성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사후관리는 앱을 통해 예약하면 고객이 원하는 곳으로 찾아가는 서비스로 운영해 고객편의에 맞춘 차별화된 A/S를 제공할 예정이다. 

캠시스는 차량 출시 첫해인 2019년에는 시장 진입을 위한 초석을 다질 계획이다. 대형마트 체인점 등을 기반으로 공급 체인을 구축하고, B2B와 B2G 시장을 중점 공략할 예정이다. 

B2B 판로는 영업 및 운송 업무가 있는 기업을 비롯해 카쉐어링, 렌터카 업체를 주력으로 하고, B2G는 운송, 순찰 및 주차단속용 등의 업무가 있는 지차체를 주 타깃으로 고려하고 있다. 이후 순차적으로 B2C 시장까지 확대하고, 중국 및 동남아 중심의 해외시장 진출도 목표하고 있다. 또한 국내 초소형 전기차 시장이 활성화되면 미니 픽업 트럭, 상용 전기차 등 라인업을 강화해 국내 시장 점유율을 더욱 높여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캠시스 박영태 대표는 “캠시스는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전기차 사업을 비롯한 신사업을 추진해왔다”며 “이번 엑스포 참가는 캠시스 초소형 전기차의 성공적인 시장 진입을 위한 시발점으로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이 날 행사장을 찾은 김영록 전라남도 도지사, 김준성 영광군수는 캠시스 부스를 방문해 국내 기술력으로 설계된 CEVO-C에 대해 높은 기대감을 나타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