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5 (목)

  • -동두천 -3.0℃
  • -강릉 2.1℃
  • 구름많음서울 -2.4℃
  • 구름조금대전 -2.2℃
  • 구름많음대구 4.7℃
  • 흐림울산 6.4℃
  • 흐림광주 1.2℃
  • 흐림부산 7.6℃
  • -고창 -0.9℃
  • 흐림제주 7.0℃
  • -강화 -2.6℃
  • -보은 -1.9℃
  • -금산 -2.0℃
  • -강진군 1.6℃
  • -경주시 3.6℃
  • -거제 6.2℃
기상청 제공

수입차

롤스로이스 최초 SUV 이름 '컬리넌' 최종 확정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롤스로이스모터카는 최초로 생산하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공식 명칭을 ‘컬리넌(Cullinan)’으로 최종 확정했다. 


롤스로이스 컬리넌은 1905년 남아프리카 마갈리스버그 산맥에 위치한 광산에서 발견된 역사상 가장 크고 희귀한 컬리넌 다이아몬드의 이름을 딴 것이다. 롤스로이스가 SUV 명칭을 확정한 것은 ‘프로젝트 컬리넌’으로 차량 개발을 발표한 지 3년 만이다. 


하우스 오브 롤스로이스의 디자이너와 엔지니어, 장인들은 이름처럼 가장 빛나는 다이아몬드이자 ‘어디서나 수월한(Effortless, Everywhere)’ 컬리넌을 완성하기 위해 아프리카와 중동 사막에서부터 눈보라가 몰아치는 북극권, 스코틀랜드 하이랜드 산악지대의 계곡과 북아메리카의 깎아지는 협곡 등 거친 환경에서 다양한 테스트를 거쳤다. 



토스텐 뮐러-오트보쉬 롤스로이스모터카 최고경영자(CEO)는 “세상에서 가장 커다란 다이아몬드 원석인 컬리넌은 진정한 럭셔리의 기준을 재정의할 신모델의 이름으로 손색이 없다”고 강조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