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6 (화)

  • -동두천 -8.7℃
  • -강릉 -6.2℃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7.3℃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5.5℃
  • 광주 -5.9℃
  • 맑음부산 -4.8℃
  • -고창 -7.6℃
  • 제주 -1.4℃
  • -강화 -9.2℃
  • -보은 -8.7℃
  • -금산 -7.7℃
  • -강진군 -4.5℃
  • -경주시 -5.4℃
  • -거제 -3.0℃
기상청 제공

수입차

닛산, 2세대 '신형 리프' 올해 한국 출시

한국 등 아시아·오세아니아 7개 시장 연내 선보여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닛산이 연내에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7개 시장에서 2018년 회계연도부터 신형 리프를 선보인다. 

닛산은 6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닛산 퓨쳐스' 행사에서 2018년 회계연도(2018년 4월~2019년 3월)에 한국·호주·홍콩·뉴질랜드·말레이시아·싱가포르·태국에 2세대 신형 리프를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이날 닛산 퓨쳐스 행사에서 유타카 사나다 닛산 A&O(아시아 및 오세아니아) 지역 수석 부사장은 "신형 닛산 리프는 지구상에서 가장 발전되고 이용하기 쉬운 100% 전기차"라며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의 상징이자 더 나은 미래에 대한 우리의 비전인 신형 리프는 다른 어떤 전기차보다 고객들에게 운전의 자신감과 즐거움, 연결성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닛산 리프는 전 세계 최초의 양산형 100% 전기차이자, 가장 높은 누적 판매량을 기록한 100% 전기차이다. 닛산은 2010년 리프를 출시한 이후, 현재까지 30만대 이상의 누적 판매고를 올렸다. 

닛산이 지난 2017년 9월 선보인 2세대 신형 리프는 싱글 페달 주행을 위한 e-페달 기능 및 진화된 자율주행 기술을 장착하고 디자인을 전면 개선했다. 모델의 출력과 주행거리 역시 증가했으며, 승차감, 편의성이 향상됐다. 새로운 전기 파워트레인 출력은 110kW, 토크는 320Nm로 가속 및 주행의 즐거움도 한층 강화됐다는게 회사 쪽 설명이다. 


신형 닛산 리프 공식 판매는 일본에서 작년 10월부터, 미국, 캐나다, 유럽에서는 1월부터 시작됐다. 한국, 호주, 홍콩, 말레이시아, 뉴질랜드, 싱가포르, 태국 등 7개국에는 2018년 회계연도 내에 출시될 예정이며, 향후 전 세계 60여 개 시장에서 판매 예정이다. 1세대 모델은 전 세계 49개 시장에서 판매됐다. 

사나다 부사장은 “다양한 시장에서 리프를 출시한다는 사실은 닛산이 차량 전기화에 대해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미래 모빌리티를 현실로 실현하겠다는 닛산의 의지를 반영하는 것”이라며 “세계에서 가장 잘 팔리는 차세대 전기차를 최대한 많은 시장에 도입하는 데 닛산이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행사에는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프로스트 앤 설리번의 비벡 바이댜 자동차 부문 수석 부사장이 참석해 발표했다. 그는 '동남아시아 전기차의 미래' 백서를 통해 "동남아시아 전기차 시장은 강력한 수요를 바탕으로 기하급수적으로 성장할 잠재성을 가지고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이날부터 사흘 간 열리는 이번 퓨처스 행사는 영향력 있는 발표자들이 나서서 '차량 전기화를 통한 지속가능한 미래 구축과 보다 이용하기 쉬운 발전된 주행 기술 구현'에 대한 논의를 진행한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