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8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종합뉴스

현대차-SK네트웍스,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위한 MOU 체결

2018년 1월부터 SK직영주유소 3개소에 급속 충전기 설치·운영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현대자동차가 SK네트웍스와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현대차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선도적으로 구축하고자, 주유소 내 공용으로 사용 가능한 국내 첫 100kW급 급속 충전기를 설치하는 ‘전기차 충전 시범사업’을 SK네트웍스와 시행한다. 

이번 협약으로 현대차는 SK네트웍스와 함께 2018년 1월부터 전국 SK직영주유소 3개소(서울 2개소, 대구 1개소)에 100kW급 전기차 급속 충전 시설을 설치해 시범 운영에 들어가며, 추후 이용률 및 충전 행태 분석을 통해 내년 하반기 전국적 확대 시행을 SK네트웍스와 함께 검토할 계획이다. 

이번 시범 사업은 국내 최초로 100kW급 급속 충전기가 설치되는 것이 특징이며, 이를 통해 전기차 급속 충전 시간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경우 100kW급 급속 충전기를 사용하면 23분이 소요돼, 종전 대비 충전 시간을 76% 수준으로 절감할 수 있다. (기존 50kW급 급속 충전기 사용시 대비) 

현대차가 내년 상반기 출시를 앞둔 코나 전기차(EV)의 경우 한 번 충전에 390km 주행을 목표로 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만큼 배터리 용량도 대폭 증가될 것이며, 이 경우 100kW급 급속 충전기를 활용해 충전하면 충전 시간 절감 효과는 더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충전기의 구축과 관리는 현대차에서 인프라 확대를 위해 출자한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를 통해서 이루어질 예정이며, 현대차 고객들에게는 운영이 시작되는 2018년 1월부터 1년간 무제한 무료 충전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현대차는 국내 전기차 시장 확대 차원에서 타사의 전기차 이용 고객에게도 충전소를 개방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단, 타사 차량의 경우 충전 시간, 금액 등 상이하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가 국내 전기차 시장 활성화와 고객 편의 제고를 위해, 주유소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한 시범 사업을 시행한다”며 “현대차의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홈충전기 원스톱 컨설팅 서비스’, ‘공용시설 충전 인프라 확대’ 등과 더불어 전기차 시장 확대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