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7 (화)

  • -동두천 24.2℃
  • -강릉 23.3℃
  • 연무서울 25.1℃
  • 구름조금대전 27.1℃
  • 흐림대구 25.9℃
  • 구름많음울산 21.9℃
  • 흐림광주 24.7℃
  • 흐림부산 22.1℃
  • -고창 22.4℃
  • 구름많음제주 22.5℃
  • -강화 21.9℃
  • -보은 24.3℃
  • -금산 24.1℃
  • -강진군 22.5℃
  • -경주시 23.7℃
  • -거제 23.3℃

수입차

"보쉬, 한국서 자율주행차 사업 강화하겠다"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프랑크 셰퍼스 로버트보쉬코리아 대표이사는 27일 “한국 시장에서 다양한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제공하고 자율주행 분야에 적극 진출하겠다고 밝혔다. 

프랑크 셰퍼스 대표이사는 27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연례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포부를 밝혔다. 그는 “보쉬는 제품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한국 내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변화를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면서 “또한 증가하고 있는 한국 내 커넥티비티 솔루션 수요에 따른 새로운 기회를 포착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1월 선임된 로버트보쉬코리아 섀시시스템컨트롤사업부 엔리코 라트 사업본부장은 “한국을 포함해 전세계적으로 운전자 보조 시스템에 대한 시장 수요가 상당히 증가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며 “보쉬는 단계별로 자율주행을 향해 나아가고 있고 각 단계별로 매력적인 제품 및 기능을 제공해 주행의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이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제동, 조향, 가속에 이르기까지 운전자 조력 시스템은 혼란스럽거나 위험한 교통 상황에서 운전자를 지원하며 필요한 경우에는 정해진 방식으로 개입한다”며 “그 과정에서 도로 교통을 더욱 안전하게 만들어주며 목적지에 도착할 때까지 운전자의 스트레스와 불편함 감소를 도와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전자식 조력 장치(electronic assistants)는 차량 주변의 정보를 수집하는 레이더, 비디오, 초음파 기술 등을 제공하는 센서들에 기반한다. 운전자 조력 시스템은 또한 자동화 주행의 초기 단계로, 미래에는 A지점에서 B지점으로 이동하는 여정을 자동차가 전적으로 제어하게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보쉬그룹은 전 세계적으로 이미 3000여명의 개발자들이 자동화 주차 및 자동화 주행을 포함한 새로운 운전자 조력 시스템 분야에서 근무하고 있다. 이와 함께 자동차 파워트레인 분야에서 차량의 전장화 및 기존 내연기관 효율화 모두에 집중하는 전략을 펼칠 계획이다. 

전기모빌리티의 경우 이를 전담하는 신규 조직으로 보쉬 내 모든 관련 활동이 집약 될 예정이며, 특히 배터리 연구개발에 집중해 현재 및 미래의 배터리-셀 기술을 모두 연구하고 있다.

보쉬그룹은 이미 30개 이상의 전기모빌리티 관련 계약을 수주한 바 있다. 내년 초 새롭게 출범하는 보쉬 파워트레인 솔루션 사업부의 전세계 8만8000명의 직원은 단일 사업부에서 모든 파워트레인 기술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보쉬는 2016년 회계연도 한국에서의 매출이 2조3000억원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보쉬 모빌리티 솔루션 사업부문은 운전자 조력 시스템, 카 멀티미디어, 차량용 전장 실적과 함께 2016년 완만한 성장을 기록했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