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26 (월)

  • -동두천 27.6℃
  • -강릉 22.9℃
  • 맑음서울 27.9℃
  • 구름많음대전 26.1℃
  • 흐림대구 25.2℃
  • 흐림울산 24.3℃
  • 흐림광주 26.2℃
  • 부산 25.2℃
  • -고창 28.4℃
  • 박무제주 25.2℃
  • -강화 25.6℃
  • -보은 24.5℃
  • -금산 24.7℃
  • -강진군 24.0℃
  • -경주시 24.0℃
  • -거제 24.7℃

시승기

검투사의 예리한 칼날 'QM6', 중형 SUV 평정할까?

[시승기] 2.0 디젤과 CVT의 환상 궁합…주행 안정성·제동력·4륜구동 만족도 '굿'


[오토모닝 정영창 기자] 르노삼성이 반격의 칼을 꺼내 들었다. 칼끝이 매섭다. 예리한 칼날은 현대기아차를 향한다. 그들을 반드시 꺾겠다는 의지가 예사롭지 않다. 검투사의 칼끝은 현대기아차를 향해 정조준하고 있다. 중형 세단에 이어 이번에는 중형 SUV시장이다. 

르노삼성이 꺼내든 진검은 바로 SM6의 SUV 버전이라 불리는 QM6다. 현대 싼타페 그리고 기아 쏘렌토가 타깃이다. 르노삼성은 자신감에 차있다. 올 상반기 SM6가 이를 입증했기 때문이다. 경쟁차인 현대 쏘나타와 기아 K5의 자존심에 상처를 입히며 승승장구 하고 있다. 

시쳇말로, 요즘 르노삼성은 물이 올랐다. 뭐를 해도 잘되고 있다는 말이다. 반응은 시장에서 곧바로 나타나고 있다. 사전 계약대수가 1만200대를 넘어섰다. 공식 출시 이전의 성적표로는 훌륭하다. 

검투사 QM6를 시승했다. 코스는 청풍리조트 힐하우스에서 리솜 포레스트까지 약 50km 구간이다. 시승차는 QM6 RE 시그니처 4WD 모델로 풀옵션을 갖춘 최고급 트림이다. 



SM6와 닮은 얼굴…‘6과 6은 쌍둥이?’= 얼굴은 닮아도 많이 닮았다. 눈(헤드렘프) 코(라디에이터 그릴) 등 이목구비가 SM6와 동일하다. 언뜻봐도 SM6와 형제임을 연상케 한다. 특히 크롬도금을 사용해 화려하면서도 절제된 세련미를 강조한 디자인이 그랬다. 앞뒤 풀 LED 렘프는 기본으로 들어간다. C자형 주간 주행등 역시 LED를 넣었다. 

옆면의 실루엣은 더 없이 아름답다. 옆면을 이루는 수평적인 스텐스를 강조한 유니크한 크롬 데코와 펜터라인, 그리고 사이드 가니시 등이 압권이다. 여기에 19인치 알로이 휠을 넣어 멋스러운 인상을 준다. 

차체 크기는 전장 4675mm, 전폭 1845mm, 전고 1680mm, 휠베이스 2705mm로 전장은 싼타페보다 25mm짧고 휠 베이스는 5mm 길다. QM5 보다는 전장을 길고 전고는 낮췄다. 디자인은 지극히 주관적으로 소비자의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갈린다. 디자인에 대한 선택의 몫은 소비자들에게 맡겨본다. 



실용성을 강조한 실내 인테리어 =실내 인테리어는 SM6와 같다. SM6가 고급스럽다면 QM6는 실용성에 초점을 맞췄다. 가장 눈에 들어오는 것은 세로스타일의 8.7인치 S링크 모니터다. 마치 태블릿 PC를 달아 놓은 듯하다. SM6에도 동일하게 들어간 앰비어트 라이트도 넣었다. 이 모니터에는 5가지 색상과 밝기 조절이 가능하다.

QM6에는 SM6에 적용 됐던 몇가지 기능이 빠졌다. 계기반의 디자인을 바꿀 수 있는 멀티센스 기능이다. 아쉽지만 대신에 계기반에는 주행중 사륜구동 시스템의 앞뒤 구동력 배분 상황을 알려주는 그래픽을 넣었다. 아이디어가 신선하다. 또 스포츠모드가 빠진 것도 아쉽다. 하지만 연비 주행을 위한 ‘에코’ 기능은 선택할 수 있다. 

시트의 착좌감은 좋다. 너무 딱딱하지도 않고 무르지 않는다. 적당히 단단하다. 급격한 코너링에도 허리를 잘감싸주는 세미 버킷시트를 적용했기 때문이다. 2열 공간은 여유가 있다. 무릎 공간이 289mm로 동급 최고 수준이어서 넓은 공간을 확보했다. 개인적인 차이가 있지만, 2열시트의 등받이는 크게 불편하지 않는다. 트렁크 공간도 여유롭다 550리터가 기본이다. 2열 시트를 접으면 최대 1690리터로 늘어난다. 



고속주행 안전성과 제동력이 뛰어난 달리기 성능= QM6는 2.0리터 직분터보 디젤 엔진은 얹었다. 일본 자트코의 무단변속기(CVT) 와 궁합을 맞춰 최대 177마력(3750rpm), 최대토크는 38.7kg·m(2000~2750rpm)이다. 복합연비는 를 장착시 리터당 11.7km(19인치 타이어), 18인치 타이어를  적용했을 경우에는  11.9km. 

르노삼성에 따르면 CVT이지만 자동변속기 감각을 유지하기 위해 D-STEP 콘셉트가 적용했다는 것. D-스텝 콘셉트는 엑셀의 강도가 감지 되면 RPM을 순간적으로 떨어뜨리는 소프트웨어가 작동한다. 저단으로 변속하는 상태가 되고 차는 저단 기어에서 높은 토크로 치고 나가는 역할을 해준다. 때문에 7단 수동 모드 운전이 가능하다는게 르노삼성 쪽의 설명이다. 

시동 스위치를 누르자 디젤 특유의 사운드가 울린다. 경쾌한 소리 보다는 둔탁한 사운드다. 가속페달을 가볍게 밟았다. 무리없이 뻗어나간다. 출발시 시끄러웠던 디젤 엔진 소음이 거슬리게 들리지 않는다. 출발 전 후드를 열고 들었던 거친 사운드의 음색이 아니었다. 진동과 소음을 잡기위해 QM6에 적용된 노이즈 캔슬레이션 때문이다. 


가속페달을 깊게 밟았다. 2.0 디젤과 CVT의 궁합을 체크하기 위해서다. 디젤엔진은 초반 가속 이후 힘이 떨어지지 않고 꾸준하게 속도를 올려 준다. 고속도로 구간에서의 고속주행은 압권이다. 주행 안전성이 탄탄하다. 주춤거리리 않고 매끄럽게 밀고 나간다. 닛산 알티마 등에서 이미 그 능력(?)을 검증 받았던 무단 변속기의 반응 역시 좋았다. 직진 안정성과 성 수준급의 궁합을 발휘한다. 핸들링도 우수하다. 

서스펜션은 앞 맥퍼슨 스트럿, 뒤 멀티링크를 적용했다. 승차감은 너무 딱딱하지도 물렁하지 않은 컴포트한 편이다. 브레이크 능력도 뛰어나다. 급 제동시 차체의 쏠림없이 원하는 거리에 멈춘다. 현대기아차는 후륜에 솔리드타입을 사용하는 반면에 QM6는 고온에서도 안정적인 제동 성능을 자랑하는 벤틸레이티드 타임의 디스크 브레이크를 장착했기 때문이라는게 르노삼성 쪽의 설명이다. 


재미있는 것은 QM6의 사륜구동 시스템이다. 계기반에 전후륜 구동력을 표시해 준다. 평상시(이륜 구동) 주행에서는 전륜에 구동력 100%로 움직이고 급출발이나 코너링 구간에서는 동력을 50%까지 뒤로 보내준다. 르노삼성은 이를 ‘ALL MODE 4X4-I’ 시스템이라 부른다. 전후륜 동력 범위는 100:0, 90:10, 50:50으로 전자적으로 배분된다. 노면 상황에 스스로 대응하는 AUTO, 그리고 필요한 경우 4WD LOCK 모드 전환이 가능하다. 

고속도로나 일반 국도 구간에서는 이륜구동 시스템이 작동됐다. 하지만 청평호를 끼고 도는 와인딩 코스에서는 전륜 95%, 후륜 5%로 구동력이 나눠졌다. 시승코스 중 오프로드 구간이 없는 것이 아쉬었다. 


사륜구동은 옵션이다. 가격은 170만원으로 경쟁모델(250만원)보다 저렴하다. 3가지 트림 LE, RE, RE시스너처에서 사륜구동 옵션이 운영된다. 가격은 LE 4WD가 3070만원, RE 4WD가 3280만원, RE시그너처 4WD가 3470만원이다. 최상위 트림에 모든 옵션을 다 선택해도 3820만 원이다. 가장 낮은 트림인 SE(2740만원)는 이륜구동 모델 뿐이다. 

12개 스피커에서 들려오는 보스 사운드는 음색이 갈라지지 않고 맑게 들린다. 노이즈캔슬레이션(ANC) 기능 덕분이다. 이밖에 360도 주차 보조 시스템, 자동긴급제동시스템, 전방 추돌경보 시스템, 차선이탈경보 시스템, 사각지대 경보 시스템, 운전 피로도 경보 시스템, 자동 상향등 기능, 주차 조향보조 시스템 등 웬만한 안전장치는 모두 들어갔다. 


시승을 마친후, 박동훈 르노삼성 사장이 한 말이 문득 떠올랐다. “SM6가 절치부심, 권토중래의 시작이었다면, QM6는 그 마음가짐의 완성이다”고 했다. QM6 사전 설명회에서 기자들에게 한 얘기이다.

‘마음가짐’의 완성으로 표현되는 QM6, 현명한 소비들은 르노삼성 아니 박 사장의 마음을 어떻게 읽었을까. 르노삼성의 QM6가 하반기 중형 SUV시장서 어떤 활약을 펼칠 지 사뭇 기대된다. 


정영창 기자 jyc@automorning.com  



배너